UPDATED. 2020-08-07 22:20 (금)
대웅제약, 메디톡스 이직 전 직원 고발...“허위주장 펼쳐”
대웅제약, 메디톡스 이직 전 직원 고발...“허위주장 펼쳐”
  • 윤정환 기자
  • 승인 2020.07.02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남부지법에 손해배상 청구소송

대웅제약은 2일 오전 서울 남부지방법원에 메디톡스로 이직한 전 직원 유 모 씨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대웅제약은 메디톡스 퇴직 직원을 이용해 균주와 생산기술 자료를 훔치고 그 대가로 미국유학 비용을 모두 지급했다는 유 씨의 주장이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유 씨의 주장이 거짓이기에 그의 주장을 기반으로 진행된 민형사 소송과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제소도 성립이 안된다는 게 대웅제약의 입장이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이 자사의 균주와 기술로 사업을 펼쳤다는 전략을 펼쳤다”며 “그 수단으로 대웅제약 직원을 승진·입사시켜 앞장서게 했다”고 전했다.

이어 “메디톡스가 대웅제약을 상대로 진행한 소송과 청원은 대부분 기각됐고 현재 남은 건 ITC제소”라며 “메디톡스는 ITC에 제출한 자료 모두를 공개하고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