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3 19:20 (월)
스마일게이트, IP경영 협의체 체제 전환...성준호 의장 선임
스마일게이트, IP경영 협의체 체제 전환...성준호 의장 선임
  • 강민수 기자
  • 승인 2020.07.02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스마일게이트
사진=스마일게이트

[데일리그리드=강민수 기자] 스마일게이트 그룹이 경영 체제를 현 ‘그룹 이사회 체제’ 에서 ‘그룹 IP 경영 협의체’ 체제로 전환하고 현 성준호 스마일게이트 홀딩스 대표를 경영 협의체 의장으로 선임한다.

2일 스마일게이트 그룹에 따르면 IP 경영 협의체제로서 그룹 경영 체제 전환을 통해 그룹 내 의사 결정 전문성을 강화 함은 물론 사업 현장 목소리가 빠르고 투명하게 반영된 객관적이고 전략적인 의사 결정 체계를 만들어 나간다.

성준호 신임 스마일게이트 그룹 IP 경영 협의체 의장은 지난해 1월 그룹 컨트롤 타워인 스마일게이트 홀딩스 대표이사로 취임한 이후 현재까지 그룹 내 계열사들의 주요 이슈를 조율하고 협력을 극대화해 핵심 사업간 강력한 시너지를 창출해 내는 등 그룹 CEO로서 그룹 경영에 주요한 역할을 해왔다.

 

스마일게이트 그룹은 성준호 대표가 새롭게 그룹 IP 경영 협의체 의장으로 취임함에 따라 계열사간 협력 극대화를 이끌어 내며 그룹이 ‘존경 받는 글로벌 IP명문 기업’으로 한층 빠르게 도약 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그룹 창업자는 그룹에 새롭게 신설된 CVO(비전 제시 최고 책임자)를 맡아, 그룹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장기적인 비전을 제시하는 역할에 집중 하게 된다.

아울러 그룹 사회공헌 재단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 이사장 역할 역시 지속적으로 겸임하며 미래세대를 위한 더 나은 세상 만들기를 실현하기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 및 창의 환경 조성을 이끌어 나갈 예정이다.

성준호 의장은 “스마일게이트 그룹은 그동안 IP 발굴 및 다각화를 중심으로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는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경쟁우위를 점하기 위해 현장 및 사업 중심 빠른 의사결정 체계를 만들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룹 IP 경영 협의체 의장으로서 그룹의 전문 경영인들과 소통을 더욱 강화해 사업 현장 목소리를 중심으로 스마일게이트 그룹을 글로벌 최고 IP 명문 기업으로 더욱 빠르게 성장시켜 나가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