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5 22:20 (토)
NHN, 상반기 중국 이커머스 사업 거래액 1000억원 돌파
NHN, 상반기 중국 이커머스 사업 거래액 1000억원 돌파
  • 강민수 기자
  • 승인 2020.07.07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NHN
사진=NHN

[데일리그리드=강민수 기자] NHN이 올 상반기 중국 이커머스 사업 거래액 1000억원을 돌파했다. 특히 중국 상반기 최대 온라인 쇼핑 행사인 ‘618 쇼핑축제(6월1일부터 6월20일)’ 기간에만 총 200억원 매출이 발생했다.

7일 NHN에이컴메이트에 따르면 이는 코로나19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과 물류 및 유통 여건 악화 등 커머스 업계 전반적인 경기 침체 가운데 이뤄낸 유의미한 성과다. 에이컴메이트가 ‘618 쇼핑축제’와 ‘언택트’를 전략적으로 공략한 데에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에이컴메이트는 ‘618 쇼핑축제’기간 최대 거래액을 달성한 알리바바의 B2C 쇼핑몰 ‘티몰’ 공식 파트너사이며 이들 중에서도 거래액 상위 3% 안에 드는 유일한 한국 기업으로 활약을 하고 있다. 현재 100여 개 한국 브랜드가 에이컴메이트를 통해 중국에 진출하고 있다.

 

상품 카테고리별로 살펴보면 화장품이 전년 동기 대비 106%, 건강기능식품과 퍼스널케어가 각각 75%, 566% 매출이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 성장이 두드러진 브랜드는 정관장(건강기능식품), 아모레퍼시픽(퍼스널케어) 등이다.

중국 역시 최근 언택트 소비가 확산되며 라이브 커머스를 통한 거래가 활발한데, 에이컴메이트는 이러한 트렌드에 맞춰 유명 왕홍(중국 인플루언서)을 활용한 마케팅 과 자체 라이브 방송을 매일 3~4시간씩 진행하며 중국 진출 기업들 호응을 유도하고 있다. 

이윤식 NHN 커머스사업본부장 겸 NHN고도 대표는 “2020년 코로나 사태로 더욱 어려워진 경제 환경 속에서도 에이컴메이트는 중국 크로스보더 오픈 마켓과 내수 시장 진출 동행자로 성심 성의껏 고객사들을 지원하고 있다”며 “하반기에 중국 쇼핑 최대 성수기인 광군제를 포함한 다양한 행사가 진행되는 만큼 연간 거래액은 더욱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