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그리드
라이프패션·뷰티
임플란트치료·교정치료, 꼼꼼하게 따진 만큼 치료결과 좋아져
조남욱 기자  |  newscho@dailygrid.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2.06  
트위터 페이스북 google 링크드인 밴드 카카오톡

# 예비대학생 L양(19세·양주)은 수능시험이 끝나자마자 치아교정을 위해 치과를 찾았다. 인터넷을 검색하고 지인들에게 정보를 얻어 2곳의 치과를 방문했다. 그렇지만 교정치료의 금액과 방법 등 선택해야 할 사항이 많다보니 선뜻 결정을 하기가 힘들다고 호소했다

# 직장인 K씨(38세·동두천)는 몇 년 전부터 어금니가 많이 상해 있었지만 겁도 나고 만만치 않은 치료비용 때문에 미루고 미루다보니 치아 한 개가 거의 없는 상태이다. 결국 임플란트를 해야겠다고 마음먹은 K씨. 치과는 많지만 어느 치과가 잘하는지, 치료비용은 저렴한지 알 수가 없어 수소문중이다.

   
 
앞서 L양과 K씨처럼 치과치료를 필요로 하지만 막상 어느 치과를 선택해야 할지 망설이는 경우가 상당수다. 또한 최근에는 ‘삶의 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외모’와 ‘건강’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 치과관계자들은 “치아는 음식물을 잘 씹을 수 있도록 하며, 외모에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입을 모은다.

이에 의정부치과 청담I치과 윤영구 원장은 “몇 년 사이 환자들에게 치아교정과 임플란트가 많이 알려지면서 주목 받고 있다”며 “치아교정은 고르지 않은 치아를 가지런히 배열하는 동시에 윗니와 아랫니가 정상적으로 맞물리도록 하는 치료인데 턱과 치아를 바르게 잡아주어 정상적인 기능을 찾게 해주는 것은 물론, 가지런해진 치아로 심미적인 효과까지 얻을 수 있어 인기가 높다”고 했다.

이어 “임플란트는 상실된 치아의 치근을 대신할 수 있도록 인공치근을 치조골에 심어 유착시킨 뒤 인공치아를 고정시켜 치아의 원래 기능을 회복하도록 돕는 치료다”라며 “다양한 이유로 인해 치아가 상실된 사람들에게 꼭 필요한 치료이고, 임플란트는 종류에 따라 가격도 다양하며 수술 방법 역시 복잡한 편이다”고 설명했다.

 

임플란트는 흔히 16~18세 이후에는 나이에 관계없이 치료가 가능하다고 알려져 있다. 단, ▲만성질환자▲당뇨병환자▲방사선 치료를 받는 환자▲정신질환을 가진 환자▲알코올 중독자▲심한 흡연자 등은 이식 대상자로 적합하지 못하므로 의사와 미리 의논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또한, 골다공증이 있거나 임신 중일 때 역시도 반드시 의사와 충분히 상의를 하고 치료 계획을 세우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처럼 치아교정과 임플란트는 다양한 연령층이 치료대상이라는 점과 우수한 효과 덕분에 치료 사례가 늘고 있지만, 이와 동시에 부작용 사례도 함께 늘어나고 있는 게 사실이다. 때문에 치과를 선택하고 찾는 환자들은 시간을 들여서라도 꼼꼼하게 따져보고 책임감 있게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신중한 선택을 해야 한다.

윤영구 원장은 “가장 중요한 것은 숙련된 치과 전문의에게 치료를 받아야 한다는 점이다. 치과 전문의라 하더라도 치아교정과 임플란트 시술에 대한 경험과 노하우는 차이가 있기 때문에 풍부한 시술 경험을 가진 의사와 충분한 상담 후 치료받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한편 임플란트, 교정수술 아니라 안면윤곽 및 양악 수술까지 가능한 윤영구 원장은 15년 이상의 풍부한 임상 경험을 바탕으로 달콤한 꿈처럼 편안한 수면치료 치과, 최고의 실력과 최선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치과, 과잉진료를 하지 않는 치과, 건강보험 진료를 기피하지 않는 착한 치과로 자리매김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
<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조남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google 링크드인 밴드 카카오톡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수표로 72-13, 401호 (수표동, 대한전기회관)   |  대표전화 : 070-7706-9592, 02-749-3205  |  팩스 : 02) 749-320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378  |  발행.편집인 : 장영신  |  등록일 : 2007.05.28  |  발행일 : 2007.05.30  |  청소년보호책임자: 심재형
Copyright © 2011 데일리그리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rid@dailygrid.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