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5 19:20 (토)
정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1936억원 투입
정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1936억원 투입
  • 강민수 기자
  • 승인 2020.07.09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위원회' 제4차 회의 개최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데일리그리드=강민수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1936억원을 투입한다.

정부는 9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위원회 제4차 회의를 열어 코로나19 치료제·백신 등 개발 관련 추가경정예산 집행계획 등을 논의했다.

지난 3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한 코로나19 치료제·백신 등 개발을 위한 관계부처 추가경정 예산은 1936억원이다.

 

구체적으로 △치료제·백신 개발에 1115억원 △방역물품·기기 고도화 357억원 △연구·생산 기반 구축 391억원 △인체 데이터 활용여건 조성 및 특허 국제표준화 등 지원 73억원이다.

우선 치료제·백신 개발분야에서는 임상시험 전주기 지원 940억원(보건복지부), 바이오·의료기술 개발 175억원(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 배정됐다.

방역물품·기기 고도화 분야에서는 한국형 방역 패키지 개발 222억원(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방역장비·진단기기 국산화·고도화 지원 135억원(보건복지부)을 지원한다.

연구·생산 기반(인프라) 구축 분야에서는 공공백신개발지원센터 43억원(보건복지부), 국가보건의료연구 인프라 구축사업 163억원(보건복지부), 치료제·백신 신속개발을 위한 국가 표준 임상시험 지원체계 구축 36억원(보건복지부), 기업 치료제·백신 생산 시설·장비 구축 비용 직접 지원 100억원(보건복지부), 백신글로벌산업화 기반 구축 49억원(산업통상자원부)이 배정됐다.

인체 데이터 활용여건 조성 및 특허 국제표준화 등 지원 분야에서는 감염병 의료기술 근거생성 연구 8억원(복건복지부), 국가표준기술 개발 보급 30억원(산업통상자원부), IP-R&D 전략지원 35억원(특허청)을 지원한다.

정부는 수행기관 지정 및 공모기간 단축을 통해 코로나19 백신·치료제 등 개발 관련 추경사업을 신속하게 집행할 예정이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서는 치료제와 백신 개발이 필수적”이라며 “지원대책 추진과정의 면밀한 검토와 평가를 통해 보다 세부적이고 현장에 효과가 있는 지원 대책을 실행하는데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코로나19 대응을 계기로 국가 경쟁력을 한 단계 도약시킬 수 있도록 감염병, 의료기기, 바이오 빅데이터, 신약개발 등 바이오 분야 전반에 대해 전략적 지원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