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2 22:20 (수)
인천시교육청, 난독증 학생 맞춤형 교육지원 강화 나선다
인천시교육청, 난독증 학생 맞춤형 교육지원 강화 나선다
  • 민영원
  • 승인 2020.07.23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인천광역시교육청 전경
사진=인천광역시교육청 전경

인천광역시교육청(교육감 도성훈)은 모든 학생이 읽고 쓰기에 어려움이 없도록 난독증 진단 및 치료지원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난독증은 듣고 말하는 데는 문제가 없지만, 글자를 읽거나 쓰는 데 어려움을 겪는 학습 장애의 일종으로 인천시교육청은 2018년부터 ‘난독증 학생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난독증 진단 및 치료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올해는 원격학습으로 한글학습을 어려워하는 학생들이 많아 난독증 진단을 신청한 학생이 118명으로 전년 대비 63% 증가하였다.

 

 인천시교육청은 전문치료기관과 업무 협약을 통해 난독증 의심 학생에 대한 진단검사, 난독증 학생 1:1 맞춤형 전문 치료 및 학부모 상담, 난독증 학생 교육을 위한 교사 워크숍 등을 지원하여 난독증 학생들을 전방위적으로 지원한다.

 김웅수 초등교육과장은 “교육의 사각지대에 있는 난독증 학생들에게 전문적 진단과 치료를 지원해 기초 학력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촘촘한 학력 안전망을 구축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