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3 22:20 (목)
해상조난 부부, 갤S10 활용해 구조...삼성에 감사메일
해상조난 부부, 갤S10 활용해 구조...삼성에 감사메일
  • 윤정환 기자
  • 승인 2020.07.31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험지역서 보트 전복...2시간 망망대해 조난
갤S10 전화·문자GPS·플래시 이용 기지 발휘
사진=제시카 부부의 사고를 다룬 현지 신문 기사.

최근 해상 조난 사고를 당한 호주 부부가 갤럭시 S10 기능을 활용해 구조된 뒤 삼성에 감사 메일을 전달했다.

31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최근 호주 법인 PR팀에 ‘제시카 와드’라는 발신자가 보낸 메일이 도착했다. 메일에는 삼성 스마트폰 덕에 보트 사고로부터 구조된 한 부부의 이야기가 담겨 있었다.

제시카와 린제이 부부는 지난달 13일 밤 보트 여행을 하던 중 예기치 못한 사고를 당했다. 퀸즈랜드 케언즈 해안에서 약 38km 떨어진 곳에서 닻에 연결된 줄이 모터에 엉키며, 보트가 파도에 쓸려 들어가 물에 빠지게 됐다.

 

부부는 닻에 연결된 공 모양의 부표를 잡고 바다에 떠 있는 채로 2시간가량을 버텼다. 사고를 당한 곳은 상어가 출몰하는 지역이었다. 이때 제시카가 기지를 발휘했다. 소지하고 있던 갤럭시 S10을 활용해 구조 요청을 보낸 것.

1
사진=제시카 부부가 해상 조난을 당한 지점.

우선 제시카는 갤럭시 S10의 전화, 문자 메시지 기능을 이용해 해상 구조대에 연락을 취했다. 방진·방수 최고 등급인 IP68을 받은 갤럭시 S10은 수심 1.5m에서도 30분간 버틸 수 있어 물에 빠진 뒤에도 충분히 사용할 수 있다. 

또 그녀는 스마트폰 위성항법장치(GPS) 기능을 켜 실시간 위치를 공유해 해상 구조대의 수색 시간을 줄였다. 구조대가 도착했을 때, 갤럭시 S10의 플래시 기능을 활용해 주위를 밝히기도 했다.

무사히 구조된 제시카는 지난 17일 삼성전자 호주 법인에 메일을 보냈다. 그는 갤럭시 S10을 활용해 구조될 수 있던 경험과 함께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당시 이들 부부를 구조하는 데 큰 역할을 했던 갤럭시 S10은 여전히 제시카가 사용하고 있다.

차경환 삼성전자 호주법인 IM 부문장 상무는 “갤럭시 스마트폰이 인명을 구할 수 있게 돼 기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계속해서 어려운 상황에 처한 사용자들을 도울 수 있는 기능들을 연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