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4 22:20 (목)
해양경찰, 해양 관련 모든 빅데이터 모아 분석 체계 구축
해양경찰, 해양 관련 모든 빅데이터 모아 분석 체계 구축
  • 민영원
  • 승인 2020.08.03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양경찰 보유 자료 분석 가능한 통합저장소 구축... 국민 눈높이 맞춘 해양 정보 분석 제공 -

[데일리그리드=민영원] 해양경찰청(청장 김홍희)은 해양경찰이 보유하거나 수집하는 자료를 모아 빅데이터 기반으로 국민에 해양안전 서비스를 제공하고 정책 수립에 적용하기 위한 데이터 통합 저장소를 구축한다고 3일 밝혔다.

해양경찰은 39개 시스템을 활용해 해양안전ㆍ경비ㆍ수상레저 등 많은 데이터를 수집, 활용하고 있다.

그러나 이런 다량의 데이터가 시스템별로 분산 처리되고 있어 깊이 있는 분석과 활용에 한계가 있다.

 

이에 따라 해양경찰청은 총 사업비 100억원을 투입해 2023년까지 4년간 빅데이터 통합 저장소(플랫폼)를 구축한다.

이를 통해 해양경찰청이 보유한 자료를 저장소로 일원화시켜 관리하고, 빅데이터 분석 체계를 통해 가공된 정보를 국민에 개방해 극대화된 해양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올해 추진 과제로는 ▲ 효과적인 데이터 검색·활용을 위한 현황 시각화 ▲ 연안 유동인구 확인할 수 있는 통신사 데이터를 활용해 해양안전 사각지대 최소화 ▲ 동적데이터 기반의 국민의 안전과 밀접한 분석과제를 발굴·추진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성공적인 ‘데이터 통합 저장소’ 구축을 위해 유관기관 등과 기술을 공유하고 분석 전문가를 양성하는 등 4차 산업시대 과학적 행정 체계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 사업의 일환으로 해양경찰청은 행정안전부 주관 「공공빅데이터 청년 인턴십」 참가기관으로서 ‘청년 인턴’을 채용해 국민의 시각에서 해양에 대해 분석하면서 빅데이터 인재로 양성될 수 있도록 장을 마련한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데이터 통합저장소를 통해 빅데이터 분석이 이뤄지면 해양경찰의 정책 수립과 제도 실행에 획기적인 원동력이 될 것이다.”라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해양 안전 서비스 제공을 위해 변화하는 환경을 주도할 수 있도록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