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8 22:20 (월)
부평구 83세 수급자 할머니, 수재민 위한 성금 전달
부평구 83세 수급자 할머니, 수재민 위한 성금 전달
  • 민영원
  • 승인 2020.08.13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인천공역시부평구청,83세 할머니 어려움속에서도 수재민 우한 성금 전달
사진=인천공역시부평구청,83세 할머니 어려움속에서도 수재민 위한 성금 전달

[데일리그리드=민영원] 부평구 산곡동에 거주하는 한 고령의 주민이 자신도 넉넉지 않은 처지에 수해피해를 입은 이웃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소중한 성금을 기탁해 훈훈함을 전했다. 

13일 부평구에 따르면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인 조일례(83)할머니가 장마 장기화로 수해 피해를 입은 이웃을 돕고 싶다며 지난 11일 구에 100만 원을 전했다. 

조 할머니는 혼자 거주 중인 홀몸노인으로, 수급자 생계급여를 받아 생활하고 있다. 평소에 검소하게 생활한 조 할머니는 어려운 형편에서도 꾸준히 돈을 모았고, 구청을 직접 찾아 그 결실을 전달하게 됐다.

 

그는 “내가 어려울 때 국가로부터 도움을 받아 항상 감사한 마음이 있었다”며 “생을 마감할 때도 남은 전세보증금을 국가에 환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려울수록 서로 도우며 살아야 한다”며 “작은 돈이지만, 부평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할머니가 전한 성금은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부평지역에서 수해 피해를 입은 저소득 이웃들에게 지원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