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4 22:20 (목)
[여론조사] 추미애 장관 사퇴 여론 급등, 밀리는 당청.."제2의 조국 사태 될까 우려"
[여론조사] 추미애 장관 사퇴 여론 급등, 밀리는 당청.."제2의 조국 사태 될까 우려"
  • 장영신 기자
  • 승인 2020.09.09 0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장관 사퇴해야 …긍정 53.7% 〉 부정 44.3%
아들 병가 군 규정상 문제 없지만, 야권과 일부 언론이 사실 호도
추미애 장관 사퇴해야 …긍정 53.7% 〉 부정 44.3%         (참고자료 = 미디어리서치)
추미애 장관 사퇴해야 …긍정 53.7% 〉 부정 44.3% (참고자료 = 미디어리서치)

데일리그리드 의뢰, 미디어리서치 조사

[데일리그리드=장영신 기자] 본지가 미디어리서치에 의뢰한 추미애 장관 사퇴 여론 우세이 우세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제2의 조국 사태 만들려는 야권과 일부 언론의 근거없는 공격이 추 장관과 문재인 정부에게 불리한 여론 지형을 만들고 있다. 이에 따라 추 장관은 물론 당청이 일각의 사실 호도에 적극 대응하고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시절 '특혜 휴가' 의혹을 둘러싸고 여·야간 공방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서 씨를 수사 중인 서울동부지검 수장에 한동훈 검사장을 임명하라는 내용의 청원까지 게시됐다.

 

추 장관의 아들은 입대전 무릎 십자인대 파열로 수술을 받았다. 이 질환은 군대 면제 사유다. 군대를 가지 않아도 된다는 얘기다.  그러나 추 장관의 아들은 이를 알고서도 국방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군에 입대하는 결정을 내리고 카튜사에 입대했다.  

입대 후 다시 무릎이 아파, 병가를 내고 무릎 수술을 받게 된다. 수술과 재활을 하는 과정에서 군 규정 상 정해진 병가를 모두 썼지만, 통증은 계속됐다. 추가로 병가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그러나 규정 상 정해진 병가는 이미 다 써서 더이상 병가를 쓰지 못하고 군의 허락을 얻어 일반휴가를 며칠 더 사용해 병 치료를 이어갔다.

이 과정에서 추장관의 아들이 군 휴가규정을 어긴 일이 없다. 문제될게 없다는 얘기다. 하지만 야권과 일부 언론이 근거 없는 주장을 연일 필치면서 추 장관과 그의 아들을 무차별 공격하고 있다. 마녀사냥이다. 이런 상황이 부정적인 영향을 끼쳐 이번 여론조사가 추 장관 측에게 매우 불리하게 나온 것으로 분석된다.

사건을 담당하고 있는 동부지검은 해당 사건을 맡은 지 8개월간 제대로 된 수사진척을 보이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속히 사실 관계를 파악해 정확한 사실을 대중에게 공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AI(인공지능) 전문 여론조사 기관 미디어리서치는 추 장관 사퇴와 관련한 사회정치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미디어리서치가 9월9일 발표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아들의 휴가 특혜 의혹과 관련해 책임지고 사퇴 ̍해야 한다와 관련한 질문에 찬성이 53.7%로 반대 44.3%로 한계 허용 오차 범위 밖에서 높게 조사됐다. 잘 모르겠다는 2.1%.

권역별로 자세히 살펴보면 추 장관 사퇴에 찬성한다고 답변한 지역은 인천/경기 65.9% 〉 강원/제주 60.9% 〉 부산/울산/경남 64.1% 순으로 응답했고, 반대한다고 응답한 지역은 광주/전남/전북 72.3% 〉 대전/세종/충남/충북 64.1% 〉 서울 46.2% 순으로 조사됐다.

성별로는 남성은 찬·반이 전체 응답률과 비슷한 수치를 보였으나 여성은 추 장관 사퇴에 찬성과 부정이 비슷하게 조사됐다. 남성 긍·부정률(56.9%·41.3%), 여성 긍·부정률(48.4%·49.1%)

연령별로는 추 장관 사퇴에 찬성인 세대는 70대 이상이 69.1%로 가장 높았고, 뒤를 이어 30대 61.5% 〉 60대 57.1% 〉 20대 58.7% 순으로 응답했다. 반면에 사퇴에 반대한다는 세대는 40대가 60.4%로 가장 높았고, 50대 45.3% 〉 60대 42.9% 순으로 조사됐다.

정치적인 성향별로는 추 장관 사퇴에 찬성 한다는 답변은 보수 85.4%로 월등히 높았고 뒤를 이어 중도 54.3% 〉 진보 27.5% 응답률을 보였다.

반면 추 장관 사퇴에 반대 한다는 여론은 진보가 69.6%로 평균 반대 응답률 보다 높았고 중도 44.4% 〉 보수 14.6%로 조사됐다.

이번 여론조사결과에 대해 미디어리서치 김대은 대표는 국방의 의무 앞에서 당시 여당 대표인 추 장관은 '엄마 찬스'를 휘두른 것이 사실이라면 자식 사랑을 넘어 공정의 가치를 무너뜨리고 법치를 훼손 했다는 여론이 우세하다고 말했다.

이어 여당은 검찰개혁 흔들기 라고 일축했지만 '진짜 검찰개혁'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짚고 넘어갈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행간을 읽는 게 중요하다. 여론 조사상에는 추 장관 사퇴 대해 찬성이 반대보다 10% 남짓 차이가 났지만 중도층은 시간이 지날수록 추 장관에 대한 불신이 깊어져 격차는 더 벌어질 것으로 가능성도 있다. 

이에 따라 이런 상황을 문재인 대통령과 당에서 방치한다면 제2의 조국 사태로 급변할 수 있어 문 정권의 조기 레임덕 신호탄이 될 수 있다. 동시에 정당 지지율은 동반 하락돼 내년 재보궐 선거와 정권 재창출에 빨간불이 켜질 수 있다. 이에 따라 추 장관과 당청 뿐만 아니라 관계자들의 적극적인 사실 확인과 해명이 뒤따라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미디어리서치가 미디어저널과 데일리그리드, 시사우리신문, 폴리뉴스와 공동의뢰로 9월 8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5,511명을 접촉해 502명이 응답을 완료했으며, 9.1%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 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100%로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됐다. 통계보정은 2020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림가중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37%p다. 자세한 내용은 미디어리서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