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6 16:20 (토)
【새롬세평(世評)】 민심의 '추'(秋)는 이미 특검과 사퇴로 기울어…이것이 바로 여론의 생생한 목소리다.

김대은의 새롬세평(世評)

미디어저널대표 | 4차산업 미디어를 지향하는 미디어저널 언론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새롬세평(世評)】 민심의 '추'(秋)는 이미 특검과 사퇴로 기울어…이것이 바로 여론의 생생한 목소리다.
  • 김대은
  • 승인 2020.09.09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 장관, 즉각 사퇴해야…그게 '정의'고 법 앞의 '평등'이다.
민심의 '추'(秋)는 이미 특검과 사퇴로 기울어
민심의 '추'(秋)는 이미 특검과 사퇴로 기울어

추미애 법무장관 아들 서 씨의 군 복무 시절 '휴가 미 복귀'를 비롯해 일반 사병이라면 꿈도 꾸지 못할 특혜의혹이 자고나면 하루가 멀다 하고 터져 나오고 있어 국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서 씨 관련 의혹은 '황제 휴가'에 그치지 않고, 용산 근무 배치 청탁 의혹, 평창 올림픽 통역병 선발 청탁 의혹까지 줄줄이 불거지고 관계자 녹취와 증언까지 나오고 있어 추 장관이 툭하고 던진 "소설 쓰시네"라는 말은 이젠 의미가 없어졌다.

사건 의혹을 키운 곳은 다름아닌 서울동부지검 수사팀으로 추 장관의 눈치를 보다가 8개월간 사건을 질질 끌며 사태를 이 지경까지 이르게 했다. 또한, 추 장관 보좌관이 전화를 걸어왔다는 진술을 참고인 진술조서에서 뺐다는 군 장교의 증언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만일 그게 사실이라면 허위공문서작성죄로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는 엄중한 사안으로 이는 반드시 진실규명이 돼야 한다.

 

하지만 이 와중에도 민주당 의원들은 똘똘 뭉쳐 추 장관 보호막을 쳤다. 송갑석 의원은 "상식적으로 납득 되는 수준"이라고 했다. 정청래 의원은 "무릎이 아파도 만기제대했는데 뭐가 문제인가"라고 변호했다. 심지어 김남국 의원은 야당을 향해 "군대 갔다 왔으면 이런 주장 못한다"며 진실을 왜곡 하려들고 있지만 정작 민주당 의원 중 군 미필은 34명인데, 야당은 12명이라고 한다. 누워서 침 뱉기나 다름 없다.

'추미애 보좌관 휴가 연장 전화' 사실을 밝혀낸 야당 의원은 35년간 군복무를 한 장군 출신 이다. 이런 무책임한 발언은 자식을 군대에 보낸 선량한 보통사람들의 감정을 짓밟는 것으로, 그저 어이없다는 말밖에 나오지 않는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지 못하듯이 추 장관 아들 사건 이후 제대로 대처를 하지 못한 청와대와 민심에 역주행 하고 있는 민주당의 태도를 꾸짓듯 실제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에 대한 여론조사에서 20대 연령층 지지율이 각각 7.1%포인트, 6.9%포인트나 빠진 것으로 나왔다. 의미심장한 대목이 아닐 수 없다. 이는 지난여름을 뜨겁게 달궜던 '조국 사태' 당시 지지율이 추락했던 것과 비슷한 상황으로, 추 장관 관련 의혹이 국정에 짐이 되고 있는 것은 분명해진 셈이다.

자신의 아들이 연루된 사안인 만큼 추 장관은 수사팀 구성에 절대 개입해서는 안 되며, 결국은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나서서 교통정리 해야 한다. 지금봐서는 야당이 이번 추 장관 사태를 조국 전 장관의 '아빠찬스'때와 마찬가지로 '엄마 찬스'라며 '제2의 조국' 사태로 끌고 갈 태세이다.

마침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미디어리서치가 9월9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이 군복무 시절 군 휴가 미복귀와 관련한 특혜 의혹에 대해 특검이나 국회 국정조사를 하자는 주장에 대해  찬성이 55.4%로 반대 39.2%로 한계 허용 오차 범위 밖에서 높게 나타났고, '사퇴 ̍해야 한다와 관련한 질문에 찬성이 53.7%로 반대 44.3%로 한계 허용 오차 범위 밖에서 높게 나타났다.(미디어리서치가 9월 8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5,511명을 접촉해 502명이 응답 완료, 9.1%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 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100%로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 통계보정은 2020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림가중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37%p)

시간이 지나갈수록 추 장관에 대한 불신이 깊어져 격차는 더 벌어질 것으로 보이며, 민심의 '추'(秋)는 이미 특검과 사퇴 쪽으로 기울졌다. 이것이 바로 여론의 생생한 목소리다. 

만일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이 '조국'을 겪고도 추미애 사태에 둔감해진다면 문재인 정권은 조기 레임덕에 더 가파르게 다가가 내년 재·보궐 선거와 정권 재창출에 빨간불이 켜질 수 있다. 추 장관은 더 이상 '원맨쇼'로 임명권자인 문 대통령과 소속 정당에 누를 끼치지 말고 즉각 사퇴해야 한다. 그게 '정의'이고 법 앞의 '평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