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30 16:47 (수)
금감원, 잠자는 개인연금 728억원 찾아준다..."보이스피싱 사기예방 위해 우편으로"
금감원, 잠자는 개인연금 728억원 찾아준다..."보이스피싱 사기예방 위해 우편으로"
  • 김호성 기자
  • 승인 2020.09.17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 = 우편발송 되는 안내내용 양식(이 자료는 실제 자료가 아닌 가상의 내용이 기재되어 있음) (금융감독원 제공)

[데일리그리드=김호성 기자] 금융감독원이 잠자는 개인연금 전수 조사한 결과 728억원을 찾아 상속인에게 '직접' 안내해 준다고 16일 밝혔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20.7.22일 보도자료("금융감독원이 상속인에게 잠자는 개인연금을 직접 찾아드립니다")를 통해 '19.2.1. 보험계약 관련 '상속인 금융거래 조회서비스'가 개선되기 이전에 조회서비스를 이용하신 분들 중 일부는 개인연금을 찾아가지 않은 경우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017.1.1.~2019.1.31. 기간 중 조회서비스를 신청한 37만건을 대상으로 망인(亡人)이 찾아가지 않은 개인연금이 있는지 확인하여, 그 결과를 상속인에게 '직접' 안내하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2019.2.1.부터 보험계약 관련 상속인 조회시 개인연금보험 가입여부 및 미청구연금액 등의 정보가 제공되도록 개선됐다.

 

전수조사 결과를 보면 금융감독원은 2020.8월 중 보험회사에 '상속인 금융거래 조회서비스' 신청정보(사망자 37만건)를 제공하여 망인이 가입한 개인연금보험 등이 있는지 전수조사을 실시했다. 그 결과 조사대상 건(37만건) 중 망인이 가입‧유지 중인 개인연금보험 계약은 8,777건이며, 이중 상속인이 찾아가지 않은 계약은 3,525건, 미지급된 보험금은 728억원(건당 평균 20백만원)으로 조사됐다.

금감원은 상속인조회 신청인 2,924명(미수령액 728억원)의 안내대상 중 일만원 이하 금액 건은 안내대상에 제외하며, 동일인이 계약 2건 이상 가입된 경우에는 안내대상 1건으로 처리한다. 2020.9.16.~9.18일 우편발송으로 개인연금보험 가입내역, 미청구연금 및 잔여연금 조회결과를 안내한다.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조회결과를 통보받은 상속인은 해당 보험사를 방문하여 청구하면된다. 상속인 전원의 동의를 받은 대표상속인 또는 상속인 전원이 보험사 지점 등에 내방하여 상속관계 확인 서류(가족관계증명서 등)를 제출해야한다. 만약 대표상속인 내방 등이 어려운 경우에는 각 상속인이 본인의 상속지분을 입증하는 서류를 제출하여 확인되는 경우 상속지분에 해당하는 연금액을 지급받을 수 있다.

자료 = 우편발송 되는 안내내용 양식(이 자료는 실제 자료가 아닌 가상의 내용이 기재되어 있음) (금융감독원 제공)

금감원 관계자는 "연금지급 개시일 이전에 사망한 경우에는, 연금이 아닌 사망당시 적립액 등(사망보험금 포함)을 받을 수 있으므로, 우편 안내를 받으신 분은 반드시 보험사에 문의하시기 바란다"고 말하고 이어 "금융감독원은 보이스피싱 사기 예방을 위해 신청인(상속인 또는 대리인)에게 우편으로만 안내할 예정"이라면서 소비자가 유의할것을 당부했다.

또한 "금융소비자가 '상속인 조회서비스' 이용 등을 통해 자발적으로 보험금을 확인해서 찾아가도록 홍보하는데 그치지 않고, 금융감독원이 직접 나서서 보험금을 확인하여 안내해 줌으로써 금융소비자(상속인)들이 그간 몰라서 청구하기 어려웠던 보험금을 쉽게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