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8 14:55 (수)
농협 안심축산, 추석 앞두고 '축산물 위생 점검' 나서
농협 안심축산, 추석 앞두고 '축산물 위생 점검' 나서
  • 이준호 기자
  • 승인 2020.09.21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적격 사업장 계약해지·거래관계 종료 등 강력 조치
축산물 가공·유통·판매 단계별 위생 점검으로 소비자 안전 UP
농협안심축산 위생점검원이 축산물가공장에서 제품상태를 살피고 있다[사진 농협 제공]
농협안심축산 위생점검원이 축산물가공장에서 제품상태를 살피고 있다[사진 농협 제공]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추석 명절을 앞두고 농협(회장 이성희) 경제지주 안심축산분사는 오는 29일까지 축산물공판장, 안심축산 협력업체, 축산물판매장 등에 대한 '추석명절 축산물 위생 특별점검'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축산물 소비가 급증하는 추석 명절을 맞아 진행되는 축산물 위생 특별 점검은 축산물 위해사고 방지를 위한 선제적 예방조치 활동으로 축산물 가공·처리과정에 대한 위생 점검과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작업자 및 사업장의 방역 예방행동수칙 준수에 중점을 두고 있다.

주요 점검사항은 △축산물 가공장의 위생·청결상태 △원산지 표시 △유통기한 △냉동·냉장육 보관 상태 △식육 표시기준 준수여부 △쇠고기 이력제 관리 △작업장 코로나 19 예방행동수칙 준수 △축산물 취급자 개인위생관리상태 적정여부 등이다.  

 

농협 김태환 축산경제대표이사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진행되는 이번 축산물 위생 특별점검을 통해 축산물 위해사고를 예방하고, 안전한 축산식품 유통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농협안심축산분사에서는 이번 축산물 위생 특별점검 결과 부적격 사업장에 대해서는 계약해지·거래관계 종료 등의 조치를 통해 축산물 유통에 있어서 위생·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제고해 나간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