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7 22:20 (화)
[DG政街] 정신재활시설 없는 지자체 10곳 중 4곳
[DG政街] 정신재활시설 없는 지자체 10곳 중 4곳
  • 이승재 기자
  • 승인 2020.09.24 0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주 의원, “사회적 입원 해소하고 지역사회 복귀 가능하도록 지역재활서비스 강화해야”
사진 = 데일리그리드DB
사진 = 데일리그리드DB

[데일리그리드=이승재 대기자] 정신병원 내 의료급여 입원환자와 장기입원환자가 늘고 있지만, 퇴원 후 자립과 지역사회 복귀를 지원할 정신재활시설이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의원은 24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정신병원 의료급여입원환자는 42,964명으로 전체 입원환자(65,436명)의 65.4%에 달했다”면서 “의료급여 환자 비율은 16년 63.4%에서 19년 65.7%로 3년 새 2.3%p 증가했다”고 밝혔다.

의료급여 환자비율은 전남이 76.4%로 가장 높았다. 이어 경북 75.5% 세종 75.4% 강원 73.7%, 전북 73.2% 순으로 정신병원에 입원하는 의료급여수급자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1월 발간한 보건복지부의 지역사회 통합돌봄 연구용역보고서에 따르면, 정신병원 의료급여 입원환자 비율이 높은 이유로 지역사회에 나오는 경우 주거, 취업, 생활 지원 등 정신보건 인프라가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또한, 보고서는 퇴원을 하면 갈 곳이 없어 병원에 계속 입원해 있는 장기환자들이 약 1/3가량일 것으로 추산된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장기입원환자를 분석한 결과, 3개월 이상 장기입원환자 비율은 74.5%에 달했다. 3년 새 4.7%p 증가한 셈이다.

장기입원기간별로 보면, 1년~3년 미만이 1만9342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6개월~1년 미만이 9321명, 3개월~6개월 미만 7871명, 3년~5년 미만 6205명, 5년~10년 미만 4475명, 10년 이상 1520명 순이다.

지역별 장기입원환자 비율은 경북이 83.3%로 가장 높았고, 경남 82.6%, 충남 82.3%, 세종 80.7%, 부산 79.3% 순으로 3개월 이상 장기입원환자가 많았다.

한편, 정신건강복지센터가 기초·광역 단위로 전국에 259개소 운영 중이지만 지역사회에서 자립과 직업훈련 등을 지원할 정신재활시설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신재활시설을 설치한 지자체는 19년 말 기준 전국 지자체의 54.1%에 불과했다. 정신재활시설 349개소 가운데 167개소(47.8%)가 서울, 경기지역에 집중돼 지역별 편차도 심각했다.

시군구 설치율을 보면 전남이 9.1%로 가장 낮았고 전남 도내 22개 기초 지자체 가운데 순천시, 영광군의 정신재활시설 3개소만 운영 중이다. 이어 강원(16.7%), 경남(16.7%) 울산(40%), 경북(43.5%) 순으로 정신재활시설 시군구 설치율이 낮았다.

김성주 의원은 “퇴원 후 갈 곳이 없거나 생계가 어려운 정신질환 환자들이 장기입원, 숙식입원 등을 선택하고 있지만, 퇴원을 유도해 지역재활을 지원할 인프라가 부족한 상황이다. 지난 3년 동안 정신재활시설 신규 설치는 2건에 불과했다”고 지적하면서 “정신질환 환자들의 사회적 입원을 해소하고, 사회 복귀가 가능하도록 지역사회 재활과 자원연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