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6 22:20 (월)
‘전력효율 8배’ 높인 5G 통신칩 대통령상 수상
‘전력효율 8배’ 높인 5G 통신칩 대통령상 수상
  • 윤정환 기자
  • 승인 2020.10.13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반도체 설계대전 시상식 개최
사진=5G·IoT 생태계(산업부)
사진=5G·IoT 생태계(산업부)

[데일리그리드=윤정환 기자] 전력효율을 8배 높인 5G 아날로그디지털변환칩이 올해 대한민국 반도체 설계대전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13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한국반도체산업협회와 공동주최·주관한 제21회 대한민국 반도체 설계대전 시상식이 이날 협회 회관 9층에서 개최됐다.

올해 설계대전에는 53팀, 137명이 신청했다. 수상작들은 AI분야 7개팀, 5G분야 6개팀, 자율차 4개팀이 선정됐으며 완성도 높은 기술력과 사업성을 보였다는 설명이다.

 

대통령상에는 5G 단말기에 사용될 새로운 방식의 아날로그디지털변환칩을 개발해 기존 상용칩 대비 전력효율을 8배 높인 고려대학교 집적시스템연구실이 수상했다.

아날로그디지털변환칩은 안테나를 통해 수신한 전파를 디지털 신호로 변환해주는 부품이다. 

산업부는 새 기술을 활용하면 스마트폰과 같은 5G 기기 무선통신을 충전 없이 더 오래 사용할 수 있어 5G 및 IoT 생태계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국무총리상은 5G 기지국의 송수신 빔포밍 칩을 개선해 기존 상용 칩과 동일한 성능을 가지면서도 칩 크기는 50%, 전력소모는 30%를 절감시킨 카이스트 WEIS랩이 수상했다.

빔포밍은 전파를 원하는 곳에 집중하여 전송하는 기술이다. 산업부는 이를 활용하면 국내 5G 보급을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김완기 산업부 소재부품장비정책관은 축사를 통해 “반도체는 매우 중요한 산업으로서 설계역량이 중요하다”며 “새로운 아이디어 발굴과 우수한 인재들의 등용문이 될 수 있도록 정부에서도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민국 반도체 설계대전은 반도체 설계분야의 인력을 양성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2000년부터 개최된 국내 유일 반도체 설계 전문 경진대회다.

참가자가 제출한 반도체 설계 설명서를 토대로 서면심사를 통해 본선심사 작품을 선정한다. 본선심사에서는 실제 구현된 칩 또는 시뮬레이션을 통해 작품시연 및 발표 평가로 수상작을 선정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