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2 22:20 (목)
[國監2020] 환노위, 쿠팡 자회사 전무 국감 증인 채택
[國監2020] 환노위, 쿠팡 자회사 전무 국감 증인 채택
  • 이준호 기자
  • 승인 2020.10.20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팡 물류센터 일용직 노동자 사망 관련 출석 요청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국정감사 모습. [사진=뉴스1]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국정감사 모습. [사진=뉴스1]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쿠팡 물류센터 20대 일용직 노동자 사망과 관련해 쿠팡 자회사 전무가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됐다.

20일 업계와 국회 등에 따르면 전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수자원공사 등 환경부 산하 기관에 대한 국정감사 도중 '쿠팡풀필먼트서비스'의 엄성환 전무에 대한 증인채택 안건을 의결했다. 

당초 정의당 강은미 의원 등은 김범석 쿠팡 대표를 증인으로 신청했으나, 여야 간사는 김 대표보다 쿠팡풀필먼트서비스가 해당 사안에 대해 더 잘 알고 있으며, 엄 전무가 업무 책임자였기 때문에 그를 증인으로 채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쿠팡발 코로나19 피해자 지원 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12일 경북 칠곡 쿠팡 물류센터에서 근무하던 20대 일용직 노동자 A씨가 근무 뒤 자택에서 숨졌다. 대책위는 과로사 가능성을 강하게 제기하고 있다.

이에 대해 쿠팡 측은 지난 16일 자사 뉴스룸을 통해 "대책위가 고인의 죽음을 택배 노동자 과로 문제와 연결시키는 것은 억지이며 악의적 이용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쿠팡에 따르면 고인은 대구 물류센터에서 비닐과 빈 종이박스 등을 공급하는 '포장 지원 업무'를 담당했다.

쿠팡 측은 "해당 업무는 택배 노동자들이 진행하는 택배 분류작업 및 택배 배송작업과는 전혀 다른 업무"라며 "고인은 포장 전 창고에 보관된 상품을 포장하는 작업자를 위해 포장재를 보충해 주는 일을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환노위는 이번 국감에서 택배 노동자들의 잇따른 사망 사고를 줄이기 위한 관련 업계의 대책을 듣고 대안 마련 등을 권고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