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4 19:20 (금)
위메프, '위메프오' 내달 분사...배달 시장 공략 '박차'
위메프, '위메프오' 내달 분사...배달 시장 공략 '박차'
  • 이준호 기자
  • 승인 2020.10.23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내벤처 설립 1년6개월만에 분사 결정
사진=위메프
사진=위메프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위메프가 다음달 배달서비스 '위메프오' 분사를 통해 배달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위메프는 다음달 1일 위메프오 사업부문을 분할해 신설법인을 출범한다고 23일 밝혔다. 

위메프오는 지난해 4월 사내벤처로 서비스를 시작해 1년만에 월간이용자 50만명을 돌파하며 단숨에 국내 배달 서비스 4위에 올랐다. 

 

지난달 18일에는 '중개수수료 0%' 정책을 도입하기도 했다. 추가적인 광고 및 부대비용 부담도 없다.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자영업자들과 상생하기 위한 조치다.

위메프는 위메프오를 신설법인으로 육성해 배달·식당·뷰티·레저 등 종합 O2O 서비스로 성장한다는 계획이다. 

하재욱 위메프오 대표이사 내정자는 "위메프오는 지역 자영업자분들과 상생해 짧은 기간 많은 고객이 찾는 플랫폼으로 성장했다"며 "빠른 의사결정 구조를 갖춘 만큼 고객과 파트너사 요구에 바로 대응해 대한민국 대표 배달서비스로 성장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