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4 22:20 (금)
LG전자, 노이즈 캔슬링 더한 ‘톤 프리’ 선보여
LG전자, 노이즈 캔슬링 더한 ‘톤 프리’ 선보여
  • 윤정환 기자
  • 승인 2020.10.26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탑재...사운드 몰입도 높여
1
사진=LG전자 모델들이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탑재한 LG전자 '톤 프리(HBS-TFN7)' 무선 이어폰을 선보이고 있다.

[데일리그리드=윤정환 기자] LG전자가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더해 사운드 몰입도를 한층 강화한 ‘톤 프리’ 무선 이어폰을 26일 국내 시장에 출시했다고 밝혔다.

톤 프리 무선 이어폰(HBS-TFN7)은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ANC) 기능을 탑재한 최상위 모델이다. ANC는 외부 소음을 줄여줘 사용자가 사운드에 더 몰입할 수 있다. 

이 제품은 자체 개발한 ‘웨이브폼 이어젤’을 적용했다. 이어젤 내부 공간이 나선형 모양의 웨이브 구조다. 착용 시 귀에 전달되는 압력을 균등하게 분산시켜 귀 모양에 상관없이 안정적인 착용감을 제공한는 설명이다. 

 

새 톤 프리는 사용자 편의성도 강화했다. 이어폰 옆면에 위치한 터치 영역을 고객들이 보다 잘 찾을 수 있도록 터치 인식 부위를 볼록한 돌기 모양으로 디자인했다. 

LG전자는 세계적인 오디오 업체 ‘메리디안 오디오(Meridian Audio)’와 협업을 기반으로 무선 이어폰에 최적화된 구조와 프리미엄 음질을 완성해 풍부한 사운드를 구현했다. 

이어폰을 보관·충전하는 케이스는 대장균 등 유해 세균을 99.9% 제거해 주는 UV나노 기능을 지원해 제품을 청결한 상태로 사용할 수 있다. 이 기능은 유해 성분들을 줄여주는 ‘UV(자외선) LED’와 자외선 파장 단위인 ‘나노미터(nanometer)’의 합성어다. 

이 외에 이어폰 케이스를 무선으로 충전할 수 있고, 구글 어시스턴트와 연동하면 음성 명령으로 간편하게 다양한 기능을 제어할 수 있다. 

손대기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 상무는 “모던한 디자인에 차원이 다른 명품 사운드를 모두 갖춘 톤 프리의 다양한 라인업을 앞세워 무선 이어폰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