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3 19:20 (목)
[데일리그리드TV] 코로나 확진 근로자 중 부당해고 등 퇴직 1304명 달해
[데일리그리드TV] 코로나 확진 근로자 중 부당해고 등 퇴직 1304명 달해
  • 이시은
  • 승인 2020.10.27 0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웅 의원, “코로나 2차 가해 심각, 고용안전망 점검해야”

[데일리그리드=이승재 앵커][데일리그리드=이시은 기자]

사진 = 김웅 의원실
사진 = 김웅 의원실

(앵커) 대한민국뉴스의 파워리더 데일리그리드TV입니다.

길어지는 코로나19의 피해로 인해 직장인이던 자영업자분들이 힘든 나날을 보내시고 계실 겁니다.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 중이거나 완치된분들도 상당수가 계실 건데요. 이런가운데 완치자나 확진자들 중 회사에서 부당해고 등으로 인해 퇴직한 분들이 1300여명에 달한다는 소식입니다.

이시은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코로나19 확진을 받거나 완치된 직장인들이 완치 및 격리 해제 이후 직장 내 기피분위기, 사직 종용 등으로 인해 퇴사하는 등 2차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고용노동부는 이에 대한 파악과 대처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국민의힘 김웅 국회의원(서울 송파갑,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이 건강보험관리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코로나19 확진 이후 직장가입 상실현황’ 자료에 따르면, 2020년 2월1일부터 9월 23일까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진료비 승인을 받은 사람은 총 2만3584명.

이들 중 직장보험 가입자에 해당하는 6635명의 19.7%인 1304명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직장을 퇴사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건강보험 직장가입자 중 코로나19 확진판정 받은 이후 퇴사한 퇴사자는 2020년 2월 24명의 퇴사자가 발생한 이후 3월 194명, 4월 184명, 5월 117명, 6월 96명, 7월 139명, 8월 177명, 9월 265명, 10월 12일 기준 108명으로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들 중 일부 퇴직자들은 언론 등을 통해  회사에서 직접 해고를 당한 것은 아닐지라도, “다시 연락하기 어려울 것 같다”, “감염이 두렵다”, “출근하면 휴가를 가겠다고 하는 직원이 있다” 등의 이유로 사실상 퇴사를 종용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고용노동부는 김웅 의원실에 제출한 ‘올해 코로나19 감염을 이유로 한 부당해고 의심 사업장 현황’에서 해당사항 없다고 답변하면서 이를 방치하고 있는 것 아니냐하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김웅 의원은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피해자’를 무턱대고 ‘가해자’로 몰고 가면서 심대한 2차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급기야 부당해고로 의심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는 만큼 일자리 관련 주무 부처인 고용노동부가 고용안전망을 재점검해야 하는 시점이다”고 말했습니다.

데일리그리드TV 이시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