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5 16:20 (금)
김택진 엔씨 대표, 김종인에 "게임, 미래산업 동력 되도록 관심 부탁"
김택진 엔씨 대표, 김종인에 "게임, 미래산업 동력 되도록 관심 부탁"
  • 강민수 기자
  • 승인 2020.10.27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택진 "미래기술에 대한 도전·투자가 미래산업 육성·좋은 일자리 창출"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이사가 27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엔씨소프트 본사를 방문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및 미래산업일자리특위 위원들과의 정책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이사가 27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엔씨소프트 본사를 방문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및 미래산업일자리특위 위원들과의 정책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데일리그리드=강민수 기자]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27일 오전 엔씨소프트 본사를 찾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당 미래산업일자리특별위원회 위원들에 "미래기술에 대한 도전과 과감한 투자가 앞으로 디지털 미래산업 육성과 좋은 일자리 창출에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엔씨소프트에서 열린 '미래산업 선도기업 현장 방문 및 정책간담회'에서 "게임산업이 우리나라가 원하는 미래 성장 산업의 동력이 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격려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표는 "미래특위 목표를 미래산업육성, 좋은 일자리 제공이라고 알고 있는데 게임산업이 바로 그런 목표에 부합하는 산업"이라며 '디지털 액터'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게임산업을 기술적으로 정의하면 디지털 액터를 만드는 사업"이라며 "게임에서 키운 캐릭터만 만드는 것이 아니라 디지털로 연기까지 할 수 있는 액터(배우)를 만드는 산업"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조업으로 따지면 로봇없는 제조업은 경쟁력 없듯, 미래 문화콘텐츠는 디지털 액터에 기반해 만들어질수있다"며 "디지털 액터 기술은 로봇이 제조업을 가능하게 했듯이 디지털 액터에게서 앞으로 미래 산업은 쌓아올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엔씨에서 게임만 만드는 것이 아니라 인공지능(AI)산업에 대해서도 집중적인 연구를 하고 있다고 하는데 AI 산업이 어느 수준인지에 대해 감이 잘 오지 않는다"며 "중국은 정부가 AI에 집중적인 노력을 해서 AI를 가르칠 수 있는 사람과 공부하는 사람이 늘고 있는데 우리나라는 AI산업이 주로 민간에 의해 주도되고 있고 정부가 실질적으로 AI에 대해 어떤 계획이 있는지 정확하지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의 4차 산업혁명시대를 위한 전반적인 전망이 어떤지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해달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