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2 22:20 (화)
카카오게임즈, 3Q 영업익 212억원...전년比 178%↑
카카오게임즈, 3Q 영업익 212억원...전년比 178%↑
  • 강민수 기자
  • 승인 2020.11.04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장 후 첫 실적 발표...매출 1505억원으로 분기 최고 실적
[사진=카카오게임즈]
[사진=카카오게임즈]

[데일리그리드=강민수 기자] 상장 후 첫 실적을 발표한 카카오게임즈가 올 3분기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카카오게임즈는 3분기 매출액 150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54%, 전 분기 대비 약 41% 증가했다고 4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21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8%, 전 분기 대비 32% 증가했다. 당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697%, 전 분기 대비 60% 증가한 270억원을 기록했다.

 

모바일 게임 부문은 기존 주력 게임들이 안정적인 실적을 유지하는 가운데, 신작의 매출이 더해져 전 분기 대비 98% 성장한 895억원을 달성했다. 

특히, 지난 7월 국내 및 글로벌에 출시한 ‘가디언 테일즈’는 3분기부터 신규 매출원으로 자리 잡으며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표=카카오게임즈]
[표=카카오게임즈]

‘가디언 테일즈’는 카카오게임즈가 모바일 글로벌 서비스를 본격화 한 첫 게임이다. 전세계 230여 개 국가에서 전체 누적 가입자 수 550만 명을 돌파했다. 

이 게임은 국내 및 대만,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유의미한 성과와 반응을 축적해 나가고 있다. 주 타겟 시장인 북미 게임 시장에서 보다 큰 성과를 기대하며 준비 중이다.

PC온라인 게임 부문은 코로나19 영향에도, 해외 성과가 유지되며 약 439억원 매출을 달성했다.

자회사 카카오 VX와 신사업 매출로 구성된 기타 매출은 골프 수요 확대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14%, 전 분기 대비 약 7% 증가한 171억 원으로 집계됐다.

4분기에는 국내 최초로 이용권 구매 방식을 적용한 대작 PC MMORPG ‘엘리온’이 출시를 앞두고 있다.

2021년에도 기존 타이틀들 글로벌 확장과 대작 모바일 MMORPG ‘오딘’을 비롯한 다양한 신작들 순차적인 출시로 지속 성장을 준비하고 있다.

카카오게임즈 관계자는 "자회사를 통해 게이미피케이션을 기반으로 한 신사업 영역과 골프 및 가상·증강현실(VR·AR) 콘텐츠 개발 사업을 진행,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며 탄탄한 사업 역량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