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1 16:20 (수)
전남 나주시의회, 광주시의회 항의 피켓시위 "광주쓰레기는 광주에서"
전남 나주시의회, 광주시의회 항의 피켓시위 "광주쓰레기는 광주에서"
  • 김종근 기자
  • 승인 2020.11.04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쓰레기 자체처리', '혁신도시 정주여건 조성 노력' 촉구

[데일리그리드=김종근 기자]

나주시의회(의장 김영덕)가 4일 광주광역시의회를 방문하여 광주지역 쓰레기 처리문제와 혁신도시 정주여건 조성에 노력하라는 항의 피켓시위를 했다.

나주시의회 김영덕의장(좌에서4번째)과 의원들이 광주광역시청 앞에서 "광주쓰레기는 광주에서 처리하라" 며 피켓 시위를 하고있다(사진=나주시의회 제공)
나주시의회 김영덕의장(좌에서4번째)과 의원들이 광주광역시청 앞에서 "광주쓰레기는 광주에서 처리하라" 며 피켓 시위를 하고있다(사진=나주시의회 제공)

이날 김영덕 의장을 비롯한 의원들은 이번 피켓 시위가 광주시의 이기적인 쓰레기 정책의 결과로 광주시와 난방공사가 해결해야할 문제임을 알리는 항의방문이다.

 

광주쓰레기가 나주로 들어오 것은 나주시민들에게 고통을 주는 것으로, 광주 쓰레기는 반듯이 광주시가 관리 구역에서 처리해 달라고 촉구했다.

또한, 나주시 의회 의원들은 타 지역쓰레기를 처리하는 것도 부당한데 그 비용을 나주 시민이 부담하는 현상의 우려가 있어 쓰레기 발생지 책임 처리 원칙이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이 문제로 인해 나주시민들은 광주에서 나오는 쓰레기 등을 처리하는데 나주시를 광주 쓰레기소각장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말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라고 했다.

이날 피켓 시위는 광주시청 앞 광장에서 의장의 성명서 낭독을 마친 후 광주시의회를 방문하여 광주광역시의회 의장과 의원들을 만나려 하였지만, 일정상의 이유로 만남이 성사되지는 못하여, 의회 관계자에게 입장문과 의회의 뜻을 전달했다.

한편, 김영덕 의장은 “나주 SRF열병합발전소는 나주시민이 아닌 광주시민의 편익만을 위한 시설이 되어가고 있다” 고 강조하고 “이러한 형태로 시설이 가동되는 것은 절대 동의할 수 없다” 고 말했다.
그러면서 “광주·전남 혁신도시인 빛가람동의 발전은 광주광역시에도 책임이 있는 만큼 혁신도시 정주여건 조성에 광주광역시도 노력하는 상생의 모습을 보였으면 좋겠다” 고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