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2 22:20 (화)
정세균, 포항 방사광가속기 연구소 방문..."첨단 연구인프라 아낌없이 지원"
정세균, 포항 방사광가속기 연구소 방문..."첨단 연구인프라 아낌없이 지원"
  • 강민수 기자
  • 승인 2020.11.07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강산업 신화 이룬 포항, 4차 산업혁명 새로운 신화 이끌 것 기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데일리그리드=강민수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7일 경북 포항 포항공과대학교 내에 위치한 포항방사광가속기연구소를 방문해 3세대 및 4세대 방사광가속기 시설을 점검하고 연구소 관계자로부터 연구현장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빛의 공장‘이라 불리는 방사광가속기는 물질 미세구조 및 특성분석 등 연구에 필수적인 시설로 미국, 일본 등 23개국 총 47기가 구축·운영되며 선도적 기초·원천연구 및 첨단 산업 연구에 이용되고 있다.

신종플루 치료제 ‘타미플루’ 개발과 ‘반도체 위탁생산 세계 1위 대만 기업(TSMC)’ 성공은 방사광가속기 활용 대표 사례다.

 

포항가속기연구소는 1994년 한국 최초 거대 과학시설인 포항방사광가속기를 건설한 이래로 지금까지 약 6만2000명이 1만7700여 과제를 수행해 약 7200여편 SCI 논문을 발표했다.

기초과학 분야를 넘어 나노 구조물, 단백질 구조분석을 통한 신약개발,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기업 선도적 연구를 지원하고 있다.

정 총리 이번 방문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선도적 개척자로 도약하기 위한 과학기술 중요성과 도전정신을 강조하는 차원에서 이뤄졌다.

정 총리는 “우리나라도 반도체, 소재, 화학, 신약 등 다양한 분야에 방사광가속기를 활용하고 있어 이런 연구들을 통해 우리 미래를 이끌어갈 성과가 창출될 것이라 믿는다”며 정부는 향후에도 첨단 연구인프라에 대한 아낌없는 지원을 해 나갈 것이며, 세계적 철강 강국을 이루는데 앞장서온 포항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다시 한번 앞장서 뛰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