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2 19:20 (화)
SKT, 이어도 해양과학기지에 5G망 구축
SKT, 이어도 해양과학기지에 5G망 구축
  • 강민수 기자
  • 승인 2020.11.08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 관측, 어선간 통신, 실시간 기지상황 모니터링 및 원격제어 고도화
[사진=SK텔레콤]
[사진=SK텔레콤]

[데일리그리드=강민수 기자] SKT가 대한민국의 최남단 이어도에 ‘5G 깃발’을 꽂았다.

SK텔레콤은 대한민국의 남쪽 맨 끝에 위치한 이어도 해양과학기지에 국내 처음으로 5G 기지국을 구축했다고 8일 밝혔다.

이이도 해양과학기지는 최남단 마라도에서 서남쪽으로 약 150킬로미터 떨어진 이어도 위에 구축된 기지다. 우리나라 해양 연구와 기상 관측을 수행하는 곳이다.

 

해양과학기지에서 실시간으로 수온, 파랑, 풍속, 방사능 등 해양 현상을 실시간 모니터링해 국립해양조사원에 데이터를 전송하는데 시간이 오래 걸렸다.

아울러 연중 3분의 1 이상 안개가 발생하는 기후 때문에 원활한 통신 서비스 이용이 어려웠다.

SKT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해양과학기지에 △5G 인프라 구축 △위성통신망과 5G망 연동 위한 전송망 증설 △기지 내 CCTV와 연동 지원 등을 제공했다.

이를 통해 해양과학기지는 기지 주변 탐사선과 해양측정장비 간에 디지털 위치와 정보를 빠르게 수집·분석할 수 있다.

이를 연구원 태블릿이나 휴대폰 등으로 실시간 제공이 가능해 연구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이어도 해양과학기지의 엔지니어가 직접 기지에 가지 않아도 기지 상황 모니터링과 탐사선, 수중 글라이더 등 선박운항관리 점검 및 유지보수 등이 가능하다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해양관측 외에도 초고화질 CCTV를 통해 이어도 주변 실시간 이상징후 탐지가 가능하다. 이어도 해양과학기지는 이를 통해 감시 체계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강종렬 SKT ICT Infra센터장은 “앞으로도 육지를 비롯해 해상까지 다양한 생활권에서 고품질 5G 서비스 제공이 가능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