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3 10:20 (수)
"바람의나라: 연 흥행" 넥슨, 3Q 영업익 3085억원...분기 기준 최대치
"바람의나라: 연 흥행" 넥슨, 3Q 영업익 3085억원...분기 기준 최대치
  • 강민수 기자
  • 승인 2020.11.10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 게임 매출 전년 동기 대비 140% 성장, 3분기 사상 최대 매출
바람의나라: 연 흥행 성공·V4,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매출 호조 지속
[사진=넥슨]
[사진=넥슨]

[데일리그리드=강민수 기자] 넥슨이 3분기 최대 실적을 거뒀다.

넥슨은 올 3분기 매출 794억1200만엔(한화 8873억원), 영업익 276억700만엔(한화 3085억원)을 기록했다고 10일 공시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2%, 13% 증가한 수치다.

 

‘바람의나라: 연’, ‘V4’,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등 모바일 게임 흥행과 ‘메이플스토리’, ‘던전앤파이터’, ‘서든어택’ 등 주요 PC 게임들 견고한 호실적에 힘입어 3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지난해 이후 출시한 모바일 게임들 연이은 흥행에 힘입어 넥슨 모바일 게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40%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구체적으로 지난 7월 서비스를 시작한 ‘바람의나라: 연’은 구글플레이 최고 매출 2위 기록 후 꾸준히 모바일 게임 매출 최상위권을 유지하며 자사 3분기 모바일 매출을 견인했다.

PC 원작 특유의 도트풍 그래픽과 플레이 방식, 지속적인 유저 친화적 업데이트가 호응을 얻으며 흥행을 지속 중이다.

넥슨 장기 흥행 IP로 자리잡은 ‘V4’는 지난 7월 북미 및 유럽을 포함한 글로벌 150여 개 국에서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아울러 신규 클래스 도입과 초고속 성장 업데이트 등 대규모 콘텐츠를 선보이며 성장을 이어갔다.

[표=넥슨]
[표=넥슨]

지난 5월 글로벌 출시한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는 모바일로 즐기는 캐주얼 레이싱이라는 장르적 특성을 살려 '카러플 스타컵’, ‘모여라 카러플 패밀리’ 등 유저 참여형 행사를 개최해 유저층 확대와 함께 게임 흥행을 더욱 공고히 했다.

넥슨 주요 PC 게임들 매출도 호조를 이어갔다. 

올해로 17주년을 맞이한 ‘메이플스토리’는 2차 대규모 여름 업데이트 등을 진행하며 2분기에 이어 글로벌 시장 전역에서 성장을 지속했다. 

‘메이플스토리’는 탁월한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한 전략적인 콘텐츠를 선보이며 한국 지역에서 전년 동기 대비 71% 성장했다. 북미·유럽 지역과 아시아·남미 지역에서 각각 178%, 165%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던전앤파이터'와 '서든어택'은 한국 지역에서 꾸준한 성장세를 보였다. 

‘던전앤파이터’는 주요 캐릭터 레벨 확장과 함께 ‘썸머 페스티벌’ 등 전략적 콘텐츠 업데이트로 전년 동기 대비 56% 성장했다. 

‘서든어택’은 15주년 서비스를 기념해 대규모 보상 이벤트를 진행하며 전년 동기 대비 35% 성장률을 기록했다.

오웬 마호니 넥슨(일본법인) 대표이사는 “넥슨의 강력한 IP 파워가 PC·모바일 플랫폼 양쪽에서 저력을 발휘하며 3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며 “4분기에도 선택과 집중의 개발 기조를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고 멀티플랫폼 게임사로서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