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1 10:20 (일)
"적자 면했다" 신세계, 3분기 영업익 251억원
"적자 면했다" 신세계, 3분기 영업익 251억원
  • 이준호 기자
  • 승인 2020.11.12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익 73.8% 줄었지만 2분기서 흑자전환
사진=신세계그룹
사진=신세계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신세계는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25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3.8% 감소했다고 12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1조2144억원으로 24.2% 줄었다.

직전 분기인 올해 2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19.7% 늘었고, 영업이익도 682억원 증가하며 흑자 전환했다. 

코로나19 여파와 역대급 장마 상황을 고려하면 선방했다는 평가다.

 

백화점은 이번 3분기 영업이익이 281억원으로 전년 대비 44.6% 줄었고, 매출은 3638억원으로 5.5% 감소했다. 

다만 직전 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2.8%, 영업이익은 약 2배 늘면서 회복국면에 들어섰다.

신세계인터내셔날·신세계디에프·센트럴시시티·까사미아 등 신세계 연결 자회사들도 실적 개선에 성공했다.

지난 분기 코로나19 영향으로 적자를 기록한 신세계인터내셔날과 센트럴시티는 실적이 크게 개선되며 흑자전환했다, 면세점과 까사미아도 전 분기보다 적자 폭을 줄였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면세점 화장품 사업 실적 회복과 해외패션 부문 성장으로 매출은 전년 대비 7.3% 3338억원, 영업이익은 70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특히 화장품 사업은 중국이 코로나19 종식선언을 하며 소비가 정상화되고 면세점 판매도 회복추세를 보이면서 전분기 대비 52% 증가했다.

센트럴시티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581억원, 140억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7.7%, 40.7% 줄었다.

면세점은 인천공항 임대료 감면, 면세품 내수판매와 제3자 반송 등 영업환경이 개선되며 매출 4372억원(-46.4%), 영업손실 205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국내 면세점 매출이 광군제 등의 영향으로 지속적인 상승세에 있으며 기한이 연장된 면세품 내수판매와 제3자 반송도 적극적으로 활용해 4분기 실적 개선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까사미아는 코로나19로 집콕 트렌드가 확산되며 주거 관련 소비가 증가해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 증가했다.

영업손실도 20억원으로 올해 2분기보다 적자 폭을 줄였다.

신세계 관계자는 "올 3분기 백화점의 빠른 매출 회복세와 더불어 신세계인터내셔날, 디에프, 센트럴시티 등 연결 자회사들의 실적 개선으로 빠르게 흑자로 돌아섰다"며 "올 4분기에는 본격적인 백화점 매출 신장을 중심으로 인천공항 면세점 임차료 영업요율 적용, 신세계인터내셔날의 화장품 및 해외패션 매출 확대, 까사미아의 지속적 외형 성장까지 더해져 보다 개선된 실적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세계 관계자는 "3분기 백화점의 빠른 매출 회복세와 신세계인터내셔날, 면세점, 디에프 등 연결 자회사들의 실적 개선으로 빠르게 흑자로 돌아섰다"며 "4분기에는 백화점 매출 신장 및 인천공항 면세점 임차료 영업요율 적용 등으로 보다 개선된 실적을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