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8 22:20 (목)
키움증권, 3Q 영업이익 3,555억원 역대 최대실적 달성
키움증권, 3Q 영업이익 3,555억원 역대 최대실적 달성
  • 김호성 기자
  • 승인 2020.11.12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테일부문 사업 포트폴리오 및 수익구조 다변화
신규계좌개설 효과, 활동계좌 및 고객예탁금 증가로 이어져
사진 = 키움증권 사옥

[데일리그리드=김호성 기자] 키움증권이 분기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개인투자자들의 적극적인 시장 참여로 리테일부문에서 비약적인 성장 뿐만 아니라, 코로나 사태로 어려운 영업환경 속에서도 IB 홀세일 부문의 성장세를 기록하며 영업 부문별로 고른 성장을 함께 이끌어 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

키움증권은 3분기 영업이익(연결기준)이 전년동기대비 314% 증가한 3,555억 원, 당기순이익은 295% 증가한 2,634억 원을 기록하며 분기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2분기 달성했던 분기기준 역대 최대 실적(영업이익 3,140억 원, 당기순이익 2,199억 원)을 한 분기 만에 경신한 기록으로 리테일 부문의 성과가 최대실적 달성에 핵심 요소로 작용했다. 한편,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6,798억 원, 당기순이익은 4,928억 원으로 2019년 한 해 기록했던 4,737억 원, 3,628억 원을 크게 넘어섰다.

리테일 부문에서는 리테일 강자 기반을 더욱 공고히 하며 퀀텀 점프하는 한 해를 만들고 있다. 3분기 국내 주식시장 점유율 22.8%, 개인 기준 29.6%를 기록하였고, 국내주식 일 약정금액 19.5조원을 넘어서며 지난 1분기 기록했던 16.8조원을 넘어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하였다.

 

신규 계좌개설은 3분기에만 94만개 이상 개설되며 올 해 키움증권을 통해 개설된 신규계좌는 240만개에 다다랐다. 신규계좌개설의 폭발적 증가는 고객 예탁자산 및 활동계좌 증가로 이어지며 리테일부문의 실질적 수익 증가에 기여하고 있다. 국내주식뿐만 아니라 해외주식 부문에서도 3분기 누적 약정금액 기준 전년동기대비 1,860% 증가라는 놀라운 성과를 기록하였다.

더 주목할만한 점은 해외주식 고객을 중심으로 밀레니얼세대 고객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부분이다. 3분기 기준 해외주식 계좌 비중의 66%가 2030 고객으로 이루어져 있어 미래가치 측면에서 보다 긍정적인 평가를 하고 있다. 해외파생상품에서는 플랫폼의 장악 효과를 바탕으로 해외선물옵션 일 거래량이 전년동기대비 209% 증가라는 성과를 거두었다.

키움증권은 국내 주식뿐만 아니라 해외주식 및 해외파생상품 등 해외 수익 비중 증가를 바탕으로 리테일 부문 내에서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양화 하고 수익구조 다변화를 이루어 내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리테일부문 지배력을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IB 부문에서는 코로나 사태로 인한 악화된 영업환경 속에서도 회사채 인수주선 및부동산 금융의 견조한 성장세를 지속하며 3분기까지 누적기준(YTD) 전년동기대비 28% 성장을 기록한 1,214억 원의 순영업수익을 기록하였다. 특히 DCM 부문에서 국내채권 대표주관과 인수실적에서 업계 7위를 기록하며 정통IB부문에서 꾸준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

홀세일 부문에서는 법인을 상대로 한 주식 및 채권중개 외에도 장외파생부문의 탁원할 성과를 바탕으로 3분기까지 누적기준(YTD) 전년동기대비 56%의 성장세 보이며 순영업수익 800억 원을 기록하였다.

키움증권 관계자는 “리테일부문을 중심으로 금융플랫폼 사업자로서의 지배력을 확대해 나가면서 IB 홀세일 등의 영업기반을 더욱 확대·강화하여 지속적인 성장을 이룬다는 계획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