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3 22:20 (목)
바이든 정부 출범 후 대북정책 어떻게 변화…긍정 53.4% 〉 부정 40.8%
바이든 정부 출범 후 대북정책 어떻게 변화…긍정 53.4% 〉 부정 40.8%
  • 최한기 기자
  • 승인 2020.11.13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정부, 북핵 폐기를 위한 한·미 공동의 접근법 도출하는 데 중점 둬야
바이든 정부 출범 후 대북정책 어떻게 변화…긍정53.4% 〉 부정 40.8% (참고자료 = 미디어리서치)
바이든 정부 출범 후 대북정책 어떻게 변화…긍정53.4% 〉 부정 40.8% (참고자료 = 미디어리서치)

데일리그리드 의뢰, 미디어리서치 조사

[데일리그리드=최한기 기자]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대선 승리로 '바이든 시대'가 개막했다.

지난 3년여동안 뚜렸한 진척이 없는 북한 핵 폐기와 흔들리는 한·미 동맹 등 문제가 산적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안보·외교 정책에 대한 리셋이 불가피하다는 지적 속에 AI(인공지능) 전문 여론조사 기관 미디어리서치는 바이든 정부 출범 후 대북정책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 것인가와 관련한 사회정치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미디어리서치가 11월 13일 발표한 '바이든 정부 출범 후 향후 대북정책은 어떻게 변화할 것인가'와 관련한 질문에 긍정 53.4% 대 부정 40.8%로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는 조사가 10% 이상 높게 조사됐다. 잘 모르겠다는 5.7%.

권역별로 자세히 살펴보면 '바이든 정부 출범 후 향후 대북정책은 어떻게 변화할 것인가'와 관련한 질문에 긍정적이라고 답변한 지역은 광주/전남/전북이 64.3%로 가장 높게 응답했고, 반면 부정이라고 답변한 지역은 인천/경기가 46.3%로 가장 높게 조사됐다.

성별로는 남성은 긍·부정률(55.1%·40.7%), 여성은 긍·부정률(52.4%·39.5%)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바이든 정부 출범 후 향후 대북정책은 어떻게 변화할 것인가'와 관련한 질문에 긍정적이라고 답변한 세대는 70대 이상이 68.4%로 가장 높게 응답했고, 반면 부정적인 평가는 30대가 63.0%로 가장 높게 조사됐다.

정치적인 성향별로는 '바이든 정부 출범 후 향후 대북정책은 어떻게 변화할 것인가'와 관련한 질문에 긍정적이라고 답변한 층은 진보가 59.7%로 가장 높았고 뒤를 이어 중도 52.5% 〉 보수 49.0% 순으로 응답률을 보였다. 반면 부정적인 평가는 보수 45.1% 〉 중도 43.8% 〉 진보 35.7% 순으로 조사됐다.

이번 여론조사에 대해 미디어리서치 김대은 대표는 바이든 시대에는 미국의 대북정책은 트럼프 대통령 때보다 상대적으로 더 강경해질 가능성이 크다. 따라서 바이든이 대통령에 취임하면 한·미의 탄탄한 공조 아래 제재와 대화를 병행해 북한 비핵화를 달성하는 접근법을 구사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번 여론조사 결과는 문재인 대통령은 종전 선언부터 하고 보자는 구상보다는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 원칙에 기반한 북핵 폐기를 위해 한·미 공동의 접근법을 도출하는 데 중점을 둬야 한다는 여론이 반영된 결과라고 해석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미디어리서치가 폴리뉴스와 미디어저널, 데일리그리드 의뢰로 11월 12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8,203명을 접촉해 503명이 응답을 완료했으며, 6.12%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 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전화 100%로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됐다.

통계보정은 2020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림가중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37%p다.

자세한 내용은 미디어리서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