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1 07:20 (화)
티맥스에이아이, 차량 감지에 특화된 ‘오토캘리브레이션’ 기술 한∙미 특허 취득
티맥스에이아이, 차량 감지에 특화된 ‘오토캘리브레이션’ 기술 한∙미 특허 취득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1.05.17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품질의 영상 환경에서도 원활하게 차량 감지 및 구분, 측정을 할 수 있는 오토캘리브레이션 기술 특허 취득 성공
차량의 3D 모델 확보 필수 및 특정 차종이 촬영되기 까지 기다려야 했던 기존 기술의 한계 극복
사진=티맥스에이아이 CI
사진=티맥스에이아이 CI

[데일리그리드=김보람 기자] 티맥스에이아이가 차량 감지에 특화된 시각 지능 기반의 AI 기술 특허를 취득했다.

17일 티맥스에이아이에 따르면 티맥스에이아이는 미국과 국내에서 동시에 AI 기반 기술인 ‘오토캘리브레이션’ 관련 특허를 취득했다.

오토캘리브레이션은 카메라의 정밀도 및 정확성을 증진시켜 카메라 렌즈에 의한 상의 왜곡을 줄이는 기술이다. 카메라가 획득한 데이터와 현실 세계의 모습이 일치하도록 지원한다. 티맥스에이아이는 차량 감지에 특화된 오토캘리브레이션 기술을 발명했다.

 

티맥스가 출원한 오토캘리브레이션 기술을 사용하면 저해상도∙장거리 촬영 등 저품질의 영상 환경에서도 원활하게 차량 감지 및 구분, 측정을 할 수 있다. 사전에 특정 차량 종류를 미리 지정하고, 해당 차량의 3D 모델을 촬영 영상에 맞춰보며 차량을 감지해야 했던 기존의 기술 한계를 극복했다.

티맥스에이아이의 특허 기술은 특정 종류 차량의 3D 모델 대신 특정 체급 차량의 3D 경계 박스(Bounding Box, 맵 서버에서 그려지는 지리적 영역의 범위)로 체스보드 캘리브레이션(Chess Board Calibration, 길이를 알고있는 체스판 등의 격자 패턴을 카메라 앞에 두고 촬영해 매트릭스 좌표를 산출하는 측정법)을 시행한다.

이를 통해 차량의 3D 모델을 확보하지 않아도 되고, 특정 차종이 촬영되기까지 기다리지 않아도 된다. 저해상도 및 장거리 촬영 영상에서 차량의 특징이나 모서리 등 디테일한 부분을 추출할 때 발생하는 오차도 줄였다.

티맥스에이아이는 오토 캘리브레이션 특허 기술을 적용하여 CCTV 보안관제와 교통 관제 등의 분야에 신규 사업기회를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이동석 티맥스에이아이 대표는 “티맥스에이아이는 인공지능 전 영역의 기술을 연구하고 있어 향후에도 다수의 특허를 취득할 계획”이라며 “특허 기술을 바탕으로 AI와 클라우드 기반의 통합 AI 플랫폼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티맥스에이아이는 AI 기반 플랫폼•서비스를 통해 새로운 업무 및 일상 환경을 제시하는 기업이다. 오토캘리브레이션 기술의 기반이 된 시각 지능을 포함해 음성, 대화, 문서 지능 등을 응집시킨 초 인공지능 서비스 플랫폼 ‘하이퍼브레인’, AI 교육 서비스 ‘하이퍼스터디’, AI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하이퍼챗봇’ 등을 선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