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그리드
글로벌 CEO인터뷰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 “할 수 있는 것은 다했다. 갤럭시 S7은 전작보다 많이 팔릴 것이다.”
조남욱 기자  |  newscho@dailygrid.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2.23  
트위터 페이스북 google 링크드인 밴드 카카오톡
   
▲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삼성전자 제공)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취임 후 첫 기자 간담회를 열고 ‘갤럭시 S7’의 성공을 자신했다. ‘갤럭시 S7’은 그가 무선사업부 사장을 맡고 난 뒤 처음 내놓은 데뷔작이다.

고 사장 또 스마트폰을 앞세워 새로운 생태계를 개척해 기회를 찾겠다고 강조했다. 갤럭시S7으로 웨어러블과 액세서리, 콘텐츠와 서비스를 통합하는 차별화 전략을 펼쳐나간다는 계획이다.

고 사장은 22일(현지시각) ‘MWC 2016’ 개막일 현지 한 식당에서 가진 간담회에서 “갤럭시 S7은 기획 단계에서 전작에 대해 소비자들이 아쉬워한 부분을 모두 제품개발에 반영된 제품”이라며 “(판매실적 면에서) 전작(갤럭시 S6)보다 분명히 나아질 것”이라고 확신했다.

 

고 사장은 “변수가 많았지만 지난해보다 낫다고 말하는 건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일들을 다 했기 때문”이라며 ‘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인간으로서 해야 할 일을 다하고 나서 하늘의 뜻을 기다린다)’을 언급했다.

고 사장은 “갤럭시S7·갤럭시S7 엣지는 디자인과 사용성, 기능 등 모든 면에서 경쟁력을 갖춘 만큼 새로운 성장 모멘텀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삼성전자가 언팩에서 기어 VR와 기어 360 카메라를 같이 공개한 것도 갤럭시S7 기반 기회 발굴을 위해서다.

고 사장은 “소비자는 스스로 만든 360도 콘텐츠를 VR로 즐기면서 새로운 ‘파노라마 뷰 경험을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시장에 새로운 바람이 불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소프트웨어(SW) 부문의 역량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 사장은 “삼성전자는 더 이상 하드웨어만 만드는 회사가 아니다”라며 “그동안 SW 역량을 동원해 만든 모바일 보안 플랫폼 ‘녹스(KNOX)’와 간편결제 서비스 ‘삼성 페이’가 쑥쑥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 사장은 “무선사업부 수장으로서 앞으로도 소비자에게 사랑받는 제품을 내놓겠다”며 “신뢰할 수 있는 조직을 만들고, 파트너사와 공생하는 여건을 조성하는 게 가장 큰 목표”라고 강조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
<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조남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google 링크드인 밴드 카카오톡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수표로 72-13, 401호 (수표동, 대한전기회관)   |  대표전화 : 070-7706-9592, 02-749-3205  |  팩스 : 02) 749-320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378  |  발행.편집인 : 장영신  |  등록일 : 2007.05.28  |  발행일 : 2007.05.30  |  청소년보호책임자: 심재형
Copyright © 2011 데일리그리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rid@dailygrid.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