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5 16:32 (월)
미래부, 관광·게임·방송 융합 'VR 콘텐츠' 지원 나선다
미래부, 관광·게임·방송 융합 'VR 콘텐츠' 지원 나선다
  • 김미지 기자
  • 승인 2016.05.30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VR 기반 관광·게임·방송 콘텐츠 개발 지원

미래창조과학부가 가상현실(VR) 기술과 관광, 게임, 체험, 방송·영상 융합 등 신산업 육성을 위해 'VR 콘텐츠 개발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30일 미래부는 ▲가상현실 관광 체험관 구축 ▲엔터테인먼트 분야 콘텐츠 개발 등 2개 분야에 공모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특히, 가상현실은 실제와 유사한 가상의 환경을 구현해 몰입감을 극대화하는 기술로 게임, 방송, 관광, 스포츠, 교육·훈련 등의 분야에 융합돼 새로운 미래성장 분야로 주목받고 있다.

 

또한, 가상현실 관광 체험관 구축 분야는 한국의 자연 경관과 놀이문화가 시뮬레이터, 어트랙션 등의 기술과 접목되는 경우 새로운 관광 특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사진 = 미래창조과학부

가상현실 관광 체험관은 올해 말까지 주요 관광지, 한류 중심지 등 관광객들이 집중되는 지역에 우선 설치해 국내외 관광객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향후 유료화 및 서비스 지역을 지속 확대함으로써 새로운 수익 창출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엔터테인먼트 분야 역시 가상현실 시장의 수요가 가장 높은 분야로서 이번 사업을 통해 가상현실 기반으로 게임·체험 및 영상 콘텐츠(애니, 영화, 뮤지컬 등)가 온-오프라인을 통해 서비스되고 체험되는 기회를 마련해 가상현실 초기 시장 수요를 견인 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석진 미래부 국장은 “정부는 가상현실 분야에서 다양한 콘텐츠 기업, SW 및 시뮬레이터 기업 등과 함께 협력해 가상현실의 초기시장을 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가상현실 기술이 관광, 게임·체험, 방송 등 다양한 분야와 결합해 새로운 일자리와 먹거리를 창출하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