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7 17:17 (목)
이란, 해외 IT서비스 금지령 "1년 후부터 접속 차단"
이란, 해외 IT서비스 금지령 "1년 후부터 접속 차단"
  • 김미지 기자
  • 승인 2016.05.31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란 정부가 해외 메신저와 소셜 미디어에 대해 1년 후 발효되는 금지령을 내렸다고 AP통신 등 글로벌 언론매체들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라 텔레그램이나 인스타그램 등 이란에서 인기가 높은 해외 서비스들은 "이란 국적자와 관련된 데이터를 모두 이란 국내로 이전하라"는 이란 정부의 명령에 응해야한다.

만약 이에 응하지 않으면 지금으로부터 1년 후부터 접속이 차단된다.

하지만 이란 사이버공간 최고위원회 사무국장은 '데이터를 국내로 이전하라'는 말이 정확히 어떤 뜻인지는 설명하지 않았다.

이말이 서버를 이란으로 이전해야 한다거나 이란 국적자들의 개인정보를 이란 정부에 모두 넘겨야 한다는 뜻이라면 해외 업체들이 이에 응하지 않을 공산이  크다.

한편, 이란 정부는 지금도 페이스북, 와츠앱 등 많은 소셜 미디어나 메시징 서비스를 차단하고 있다.

이에 이란에 거주하는 젊은이들이나 시민들은  프록시 서버 등 우회 수단을 이용해 금지된 해외 서비스를 쓰고 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