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7 16:55 (목)
해외 데이터로밍의 차단 기준 금액을 낮춘다
해외 데이터로밍의 차단 기준 금액을 낮춘다
  • 최한기 기자
  • 승인 2016.07.06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 10만원 상한 외에 일 2만원 상한 추가 및 월 5만원 하향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국제 데이터로밍 요금 부담을 경감하기 위한 개선안을 마련했다. 이용자가 인식하지 못한 사이에 갑작스럽게 늘어날 수 있는 국제 데이터로밍 요금으로 인한 이용자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조치다.

데이터로밍 차단 기준 금액을 낮추고, 차단 시 차단을 해제하고 로밍 관련 정액요금제를 가입하거나 데이터가 계속 차단되도록 하는 서비스에 가입할 수 있는 무료 웹페이지를 안내하는 등 이용자가 편리하고 안전하게 데이터로밍 서비스를 이용하도록 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먼저, 데이터로밍의 차단 기준 금액을 낮춘다. 통신사는 소비자의 데이터로밍 요금 폭탄을 막기 위해 데이터로밍 요금이 1, 3, 5, 8(LGU+는 7), 10만원이 될 때마다 이용자에게 실시간으로 해당 요금이 초과되었다는 사실을 문자메시지로 안내하고 있다.

데이터로밍 요금이 10만원을 초과하게 되면 자동으로 데이터로밍 서비스를 차단하고, 차단 해지를 원하는 경우 24시간 무료로 운영되는 고객센터에 전화하여 해지하도록 하는 등 소비자의 데이터로밍 요금 부담을 일정 부분 완화하고 있었다.

하지만, 의도하지 않은 데이터 사용으로 순식간에 10만원이 부과되는 것은 데이터로밍 일일 무제한상품이 1만원 안팎인 것과 비교해 여전히 소비자에게 과도한 부담이었다.

이에 통신3사는 데이터로밍을 차단하는 금액 기준을 낮추기로 하고, 사업자별로 각각 SKT는 기존 월 10만원에 일 2만원 추가 적용, KT는 월 5만원으로 하향, LGU+는 일 2만원을 추가하거나 월 5만원으로 하향하는 방안 중에 선택하여 시행하기로 했다.

또한, 데이터로밍이 차단될 때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무료 웹페이지를 안내하여, 해당 웹페이지에서 데이터가 지속적으로 차단되도록 하는 서비스나 차단을 해제하고 로밍 관련 정액요금제에 바로 가입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개선방안은 각 통신사별로 전산 개발을 거쳐, SKT가 7월 7일, KT가 11월 중, LGU+가 12월 중에 시행할 계획이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