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2 13:20 (토)
젠하이저, 트라이스타 오디오와 ‘노이만 스튜디오’ 오픈
젠하이저, 트라이스타 오디오와 ‘노이만 스튜디오’ 오픈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2.01.05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H 시리즈와 MA 1 시스템 등을 활용한 믹싱룸
[사진제공=젠하이저]
[사진제공=젠하이저]

[데일리그리드=김보람 기자] 젠하이저는 자회사 노이만과 ‘트라이스타 오디오’와 함께 ‘노이만 스튜디오’를 오픈한다고 5일 밝혔다.

‘트라이스타 오디오’는 가수의 콘서트와 대형 공연 등에서 사운드 엔지니어링 서비스를 제공하는 음향 전문 기업으로 믹싱 스튜디오를 함께 운영하고 있다.

이번에 오픈하는 스튜디오는 국내 방송 및 음향 업계의 전문가를 위한 입체적인 사운드 제작에 적합한 노이만의 모니터 스피커 ‘KH 시리즈 3종(KH 120, KH 310, KH 750 DSP)’과 모니터 얼라이먼트 시스템 ‘MA 1’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회사 관계자는 "스튜디오에 적용된 ‘KH 시리즈’는 노이만의 혁신적인 ‘MMD™ 웨이브가이드 기술’이 탑재돼 있다"며 "명확하고 정교한 사운드의 모니터링을 가능하게 해주며, 다양한 음향 환경에서도 사운드의 일관성 유지를 돕는다"고 설명했다.

‘노이만 스튜디오’는 경기 용인시에 위치해 있으며 ‘트라이스타 오디오’에서 사운드 엔지니어를 대상으로 진행하는 세미나를 통해 체험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