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7 17:17 (목)
KT, 국내외 파트너들과 협력해 LTE망에서 NB-IoT 서비스 최초 시연
KT, 국내외 파트너들과 협력해 LTE망에서 NB-IoT 서비스 최초 시연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6.09.20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회장 황창규)는 대전시, 노키아,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 인텔 등 정부기관 및 국내외 파트너들과 협력해 LTE 상용망에서 NB-IoT 기술을 적용한 다양한 소물인터넷 서비스를 세계 최초로 시연했다고 20일 밝혔다.

KT는 코오롱인더스트리 ㈜FnC부문의 아웃도어 브랜드인 코오롱스포츠와 협력해 인텔의 NB-IoT모듈을 등산용 재킷에 탑재한 ‘IoT Safety 재킷(시제품)’을 개발하고, 위급상황 및 통신신호세기가 미약한 등산로에서도 저전력, 저용량으로 소물인터넷 서비스가 가능함을 선보였다.

NB-IoT(Narrow Band IoT, 협대역 사물인터넷)는 200㎑의 좁은 대역폭을 이용하여, 낮은 전송 속도와 10km이상의 광역서비스를 지원하는 사물인터넷 표준기술이다. 지난 6월 표준화되면서 소량의 정보만을 주고받을 수 있도록 특화된 저비용, 저전력, 저용량의 소물인터넷 서비스로 평가 받고 있다.

이번에 시연한 ‘IoT Safety 재킷’은 등산과정 중 자발적 신고가 불가한 조난상황에서도 축센서를 통해 조난자의 비정상적인 움직임을 감지하여 자동으로 동작되도록 설계 되었다.

조난상황 발생 시 NB-IoT 통신모듈을 통해 발송된 조난 알림 메시지가 LTE상용망 및 KT의 IoT플랫폼 ‘IoTMakers’와 연동되어 조난자의 상태 및 위치를 상황실로 전달한다. 또한 재킷 내 탑재된 알람용 LED 및 음향센서가 자동으로 작동돼, 야간에도 구조대가 쉽게 조난자의 위치를 파악할 수 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