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그리드
정보기술모바일·홈
기술표준원, 갤노트7 폭발 늑장대응 비판
김용수 기자  |  ykooi@sundog.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9.27  
트위터 페이스북 google 링크드인 밴드 카카오톡

국가기술표준원이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배터리의 첫 ‘폭발’이 알려진 뒤에도 일주일 간 해당 사실을 몰라 비난을 듣고 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우원식 의원(더불어민주당)은 26일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서 "제품안전기본법엔 소비자의 생명·신체 또는 재산에 위해를 끼칠 우려가 있는 경우 안전성 조사를 하도록 나와 있다. 그러나 국표원은 여러 차례 폭발사고가 발생한 갤럭시노트7에 대해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우 의원은 이어 "삼성전자의 공식적인 교환이 시작된 19일, 국표원은 배터리 폭발 발생 원인에 대해 전문가 회의를 통해 원인 규명 작업에 들어갔고 21일에 새 갤럭시노트7에 탑재되는 중국 ATL 배터리의 안전성을 확인하는 작업을 진행했다"며 "삼성전자가 19일부터 진행한 리콜은 ATL 배터리에 대한 국표원의 공식적인 안전 확인 이전에 이뤄졌다"이라고 설명했다.

 

갤럭시노트7의 배터리 폭발이 처음 알려진 것은 8월24일로, 갤럭시 폭발 사건 인터넷 커뮤니티 ‘뽐뿌’ 등을 통해 알려지면서 다수 언론에 보도됐다. 

반면 기술표준원은 8월31일에야 이 사실을 처음 알았고, 그 다음날 삼성전자에 관련 자료와 리콜 계획을 제출할 것을 요청했다. 또 미국 연방항공청이 9월8일 이 제품의 비행기 안 충전과 사용 중지를, 9월9일에는 각각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와 삼성전자가 사용 중지를 권고했다. 그러나 기술표준원은 해당 조치를 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늑장 대처 비판이 나왔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
<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용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google 링크드인 밴드 카카오톡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수표로 72-13, 401호 (수표동, 대한전기회관)   |  대표전화 : 070-7706-9592, 02-749-3205  |  팩스 : 02) 749-320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378  |  발행.편집인 : 장영신  |  등록일 : 2007.05.28  |  발행일 : 2007.05.30  |  청소년보호책임자: 심재형
Copyright © 2011 데일리그리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rid@dailygrid.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