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2 19:20 (월)
"휴대폰 배터리 아이콘 녹색이면 안전" 삼성, '노트7' 마케팅 재돌입
"휴대폰 배터리 아이콘 녹색이면 안전" 삼성, '노트7' 마케팅 재돌입
  • 임영규 기자
  • 승인 2016.09.29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10월 1일부터‘갤럭시 노트7’의 일반 판매를 재개한다.  또한 판매를 앞두고 28일부터 TV광고를 재개하며 재마케팅에 돌입했다.

‘갤럭시 노트7’은 전국의 삼성 디지털프라자, 삼성 딜라이트샵과 2만여 개 이동통신사 매장 등을 통해 본격적으로 판매된다.

‘갤럭시 노트7’신규 TV 광고도 10월 1일 일반 판매 시점에 맞춰 공개할 예정이며 이에 앞서 그 동안 중단됐던 기존 TV 광고도 지난 28일부터 방송을 재개했다.

 

삼성전자는 10월 한달 동안‘갤럭시 노트7’을 구매하는 모든 고객에게 디스플레이 파손 수리 비용 50% 지원, 삼성페이몰 10만 원 할인쿠폰 등의 소비자 혜택을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새로운 ‘갤럭시 노트7’에 안정성이 확보된 배터리를 탑재했으며 소비자들이 명확히 인식할 수 있도록 ‘Always On Display’와 화면 상단 상태 표시줄의 배터리 아이콘을 녹색으로 변경했다.

특히,‘Always On Display’의 배터리 아이콘은 시인성을 높이기 위해 이전에 비해 크기를 30% 확대했으며 제품 상자 측면에 식별을 위해 ‘■’ 마크를 적용했다.

‘갤럭시 노트7’은 기존과 동일한 98만 8,900원으로 10월 1일부터 블루 코랄, 골드 플래티넘, 실버 티타늄 등 3가지 색상으로 판매된다.

삼성전자는 기존 ‘갤럭시 노트7’리콜을 10월 1일까지 80% 이상 달성 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30일까지 전국 2만 여 개 이동통신사 대리점 등을 통해 진행하던 제품 교환은 10월 1일부터 삼성전자 서비스센터 내 디지털프라자에서만 진행돼 교환처가 전국 160여 곳으로 줄어들게 된다.

또한 ‘갤럭시 노트7’ 교환 고객과 ‘갤럭시 S7’,‘갤럭시 S7 엣지’,‘갤럭시 S6’, ‘갤럭시 S6 엣지’,‘갤럭시 S6 엣지+’,'갤럭시 노트5’로 전환한 고객에게는 이동통신사와 협력해 통신 비용 3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