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5 16:32 (월)
SK텔레콤 단속 회피 프로그램 운영 의혹 "어이가 없네"
SK텔레콤 단속 회피 프로그램 운영 의혹 "어이가 없네"
  • 임영규 기자
  • 승인 2016.10.07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이 불법 영업 단속을 피하려고 일선 유통점의 판매 기록을 원격 삭제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해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SK텔레콤은 “해당 SW에 원격 편집 또는 삭제 기능이 아예 없으며, 너무 오래 보관하는 고객 개인정보를 유통점 차원에서 삭제하기 위한 SW일 뿐”이라고 의혹을 부인했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박홍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6일 SK텔레콤이 전국 대리점·판매점에 설치한 SW인 ‘PIPS’가 영업 기록을 일괄 삭제하는 기능을 갖춰 방송통신위원회의 조사를 방해하려는 목적이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 프로그램을 이용할 경우 단속의 핵심증거인 판매일보 및 정산자료를 쉽게 삭제할 수 있어, 영업장에 별다른 지시를 하지 않고도 증거를 인멸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박 의원은 지난해 이 같은 프로그램 때문에 SK텔레콤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시정명령을 받은 적이 있으며, 올해 당국의 조사에서 증거가 거의 나오지 않았던 만큼 이 소프트웨어에 대한 진상조사가 시급하다고 밝혔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