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6 23:35 (수)
P2P업계, 투자자보호장치 연이은 도입은 P2P대출 가이드라인 효과?!
P2P업계, 투자자보호장치 연이은 도입은 P2P대출 가이드라인 효과?!
  • 김용수 기자
  • 승인 2017.06.08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월 29일 P2P대출 가이드라인이 본격 시행됨에 따라 관련 업체들이 투자자 보호장치를 속속 도입하며 투자자 신뢰도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이번 정부에서 국가경제성장의 주력산업으로 4차산업 활성화를 내세운 가운데, 4차 산업에 속하는 핀테크 산업의 한 축인 P2P금융 분야가 올해 5월 말 기준 누적대출액 1조원을 돌파했다.

2015년부터 활성화 되기 시작한 국내 P2P금융시장이 꾸준히 고 성장세를 이어가면서 관련 법과 제도의 부재로 인한 잠재적 리스크 또한 함께 커져왔다. 이러한 상황을 인식한 금융당국은 입법과 제도마련에까지 생기는 공백을 메우기 위해 올해 초 P2P대출 가이드라인을 발표했고, 3개월에 유예기간을 거쳐 지난 5월 29일 본격 시행에 들어갔다.

 

P2P대출 가이드라인 발표 초기에 관련업계에선 과도한 규제란 우려의 의견들도 많았으나, 본격 시행 초반인 현재까지는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대표적으로 P2P대출 가이드라인 본격 시행을 전후해 각 업체별로 투자자 보호를 위한 다양한 안전정책 및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지난 4월부터 ‘안전프로세스10’을 운영중인 부동산 P2P업체인 헤라펀딩 관계자는 “올 초 P2P대출 가이드라인이 발표되기 전부터 내부적으로 투자자들을 보호 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많은 논의가 있었다”며 “부동산 관련 물건만을 취급하는 특성상 담보물에 대한 확실한 확보 방안이 곧 투자자의 투자금을 안전하게 지키는 방법이기에 ‘안전프로세스10’을 정립 및 운영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처럼 업체 내부에서 정책적으로 안전장치를 만들어 운영하는 방법 외에도 최근엔 다양한 방식의 투자자보호장치들이 속속 선보이고 있다. 보험사와 연계해 투자금 일부를 보존 해주는 방식부터 상품 심사 시 인공지능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여러 방안들이 나오고 있다.

안팎으로 업계의 안전성을 위한 이러한 노력들이 새로운 금융시장인 P2P금융이 제도권 금융으로 도약하는 초석이 될 수 있길 기대해본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