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7 13:59 (화)
한컴, 국내외 IT 소외계층에 오피스 4만 카피 제공
한컴, 국내외 IT 소외계층에 오피스 4만 카피 제공
  • 이지환
  • 승인 2007.09.10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의 PC 보내기’사업…국내외에 국산 소프트웨어 우수성 알리는 계기 겸해]

한글과컴퓨터(대표 백종진)가 한국정보문화진흥원(원장 손연기, kado.or.kr)이 진행하는 정보격차해소사업 ‘사랑의 PC 보내기’에 자사 오피스 소프트웨어를 대량 지원한다.

한컴측은 정보화격차 해소사업에 지원되는 PC 4만대에 ‘한컴 오피스 2007’을 제공, 소프트웨어 설치가 끝난 PC는 국내외 소외계층에 전달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이 PC는 국내와 국외에 각각 3만 6천대와 4천대로 한컴이 그동안 CSR과 관련하여 제공해 온 소프트웨어 중 최대 규모다.

한컴은 이번 사업을 통해 제공된 자사의 오피스에 대한 고객지원도 지원할 예정이다. 한컴이 지원하는 ‘한컴 오피스 2007’은 ‘한/글 2007’, 수식계산 프로그램 ‘넥셀 2007’, 발표용 프로그램인 ‘슬라이드 2007’등을 포함한 패키지로 특히 외산 오피스와 동일한 기능과 사용법과 호환성을 지원,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외산 오피스를 대신해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손연기 정보문화진흥원 원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사랑의 PC 보내기 사업은 정보격차 해소에 큰 역할을 하는 의미있는 사업”이라며 “PC사용이 필수인 계층에 지원되는 사업인 만큼 국내외에 국산 한컴 오피스의 우수한 성능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 밝혔다.

한편, 한국정보문화진흥원이 진행하는 사랑의 PC 보내기 사업으로 지난 해에는 2005년 대비 국내 PC 가구 보유율 격차가 24.7에서 19.5 포인트로 개선되는 등의 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림. 사람의 PC 보내기에 소프트웨어 지원을 협약한

한글과컴퓨터 백종진 사장(우측)과 한국정보문화진흥원 손연기 원장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