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1 22:20 (목)
GMO 완전 표시제 논란, 장바구니 물가 급등 신호탄?
GMO 완전 표시제 논란, 장바구니 물가 급등 신호탄?
  • 김보위 기자
  • 승인 2017.07.13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초부터 ‘GMO 표시제’가 확대되어 유전자변형DNA 또는 단백질이 남아 있는 모든 식품에 GMO를 표기하도록 하고 있다. 최근에는, 더 나아가 ‘GMO 완전표시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물가 상승에 대한 부담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전 경제정의실천시민연대를 포함한 몇몇 시민단체들이 GMO 표시제 확대를 위한 정책 제안을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 제출했다. 정의당 윤소하 의원의 경우, 지난달 21일 기자회견을 통해 ‘GMO 완전표시제’를 촉구하기도 했다.

‘GMO 표시제’ 확대를 찬성하는 단체들의 주요 논리는 소비자의 선택권이다. GMO에 대한 안전성이 명확하게 검증되지 않은 상황에서 소비자들의 먹거리 선택의 자유를 침해하고 있다는 논리이다.

그러나 ‘GMO 완전표시제’가 시행될 경우 식품 가격 상승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9일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 GMO 표시 강화 방안을 보고하며, 이에 따른 소비자 비용 상승 등에 대한 의견도 함께 언급했다.

연구에 따르면, Non-GMO의 사용을 농산물-식료품가격지수로 살펴볼 때, 가격지수가 1.198%에서 최대 2.067%까지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산물식료품가격지수는 체감물가지수인 생활물가지수를 산정할 때 포함되는 품목 중 절반에 해당하기 때문에 소비자들이 실질적으로 느끼는 물가상승 폭은 커질 수 있다.

GMO 표시제 확대로 인한 국내 경제와 식품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크게 비용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는 식품류로 대두유가 꼽혔다. 대두유의 경우 평균 16%이상 상승하고, 원료 수급에 따라 상승폭은 커질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GMO 완전표기제가 도입되면 식품업계의 피해가 매우 클 것이다”고 우려하면서 “GMO 표시제 확대에 앞서 현실에 대한 합리적인 인식과 판단이 필요한 대목”이라고 강조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