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19 15:50 (금)
지금은 짜먹 시대! 짜서 먹는 네네치킨 ‘포테이토 짜용’ 선보여
지금은 짜먹 시대! 짜서 먹는 네네치킨 ‘포테이토 짜용’ 선보여
  • 심재형 기자
  • 승인 2017.11.30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킨 프랜차이즈 네네치킨(㈜혜인식품, 대표이사 현철호)의 ‘포테이토 짜용’이 새로운 형태의 소스를 통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짜먹는 형태의 소스를 선보인 포테이토 짜용 치킨은 2가지 종류(세이보리 스트레이트 컷, 크런치 웨지)의 감자튀김과 네네 짜용 소스를 한 데 담은 세트 메뉴다.

특히 치킨과 곁들이면 더욱 풍부한 향미를 즐길 수 있는 스위트갈릭맛의 디핑소스는 포테이토 짜용 치킨의 인기 포인트다. 또한, 바삭하게 튀겨진 치킨과 함께 감자튀김이 세트로 함께 구성되어 보다 풍성하게 즐길 수 있다.

 

‘네네짜용’ 소스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 디핑소스의 일반적 방식인 찍어먹는 방식에서 탈피해 필요한 만큼 알맞은 양을 짜서 먹을 수 있게 한 것이 특징이다. 필요한 만큼만 짜서 사용할 수 있어서 찍어먹는 방식보다 위생적이며, 취향에 따라 소스의 양을 조절할 수 있다.

또한 네네치킨의 짜용 치킨은 짜서 먹는 소스를 재미있게 표현한 메뉴 명으로 고객들이 쉽게 메뉴를 이해하고 브랜드를 인식시킬 수 있다.

네네치킨 관계자는 “맛과 요리에 대한 감각, 고객 눈높이를 충족시킬 수 있는 브랜드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계절과 유행을 타지 않아 꾸준히 판매되는 경향이 높은 포테이토 짜용 치킨의 지속적인 인기가 유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