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그리드
방송·통신
김민석 선수 "메달 후보로 주목받지 못해 오기 생겼는데"
최효정 기자  |  sun@sundog.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13  
트위터 페이스북 google 링크드인 밴드 카카오톡
   
▲ 사진= SBS

김민석 선수(19·평촌고)가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1500m에서 한국에 동메달을 안긴 가운데 그의 인터뷰가 화자되고 있다. 

김민석 선수는 지난 7일 인터뷰에서 "메달 후보로 주목받지 못하다 보니 '뭔가 보여주겠다'는 오기가 생긴다"라며 의지를 다진 바 있다.

이어 그는 "장담은 못하지만 메달을 따고 싶고, 따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며 메달에 대한 남다른 의욕을 보였다. 

 

결국 그는 13일 강릉 올림픽파크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대한민국에 동메달을 안겼다.

앞서 김민석은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이 ‘제2의 이승훈’으로 생각하고 있는 선수다. 범계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스피드스케이팅을 타기 시작했는데, 국내 연령별 대회를 모두 휩쓸었다.

또한 김민석 선수는 99년생의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주위에 전혀 흔들리지 않는 정신력으로 주목 받은 바 있다.

당시 김민석은 첫 올림픽 출전을 앞두고 "솔직히 올림픽 실감이 잘 안난다"라며 "부담없이 잘 준비하고 있다"고 말해 주변에 놀라움을 안기기도 했다.

한편 이날 같은 종목에 출전한 주형준은 1분 46초 65의 기록으로 17위에 올랐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
<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google 링크드인 밴드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수표로 72-13, 401호 (수표동, 대한전기회관)   |  대표전화 : 070-7706-9592, 02-749-3205  |  팩스 : 02) 749-320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378  |  발행.편집인 : 장영신  |  등록일 : 2007.05.28  |  발행일 : 2007.05.30  |  청소년보호책임자: 심재형
Copyright © 2011 데일리그리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rid@dailygrid.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