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2 19:20 (월)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중국-캐나다 실격은 "판커신과 킴 부탱 때문?"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중국-캐나다 실격은 "판커신과 킴 부탱 때문?"
  • 이지희 기자
  • 승인 2018.02.20 2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 KBS

한국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경기에서 중국과 캐나다가 실격한 이유에 대해 판커신과 킴 부탱 선수가 거론되고 있다.

2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여자 3000m 계주 결승에서 4분07초361로 가장 먼저 결승선에 들어온 한국이 금메달을 땄다.

하지만 2위로 들어온 중국과 3위로 들어온 캐나다가 실격 당하면서 4위로 들어온 이탈리아가 은메달을 가져갔다.

 

중국과 캐나다가 실격 당한 이유에 대해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은 공식적인 멘트를 하지 않았고 경기를 중계하던 방송 해설위원들이 자체적인 해석을 내놓았다.

진선유 KBS 해설위원은 "중국은 판커신이 아예 최민정한테 손을 댔다"고 했으며 "캐나다는 레이스를 하지 않던 킴 부탱이 트랙 안으로 들어와서 한국과 캐나다의 라인 방해를 했다"고 말했다.

또 안상미 MBC 해설위원은 "코스 안쪽에 있다고 하더라도 다른 선수를 방해해선 안 된다"면서 "그런데 중국은 바톤 터치하려고 나가는 선수들을 방해하는 모습이 수차례 보였다. ISU는 최근에 코스 안쪽에서 선수들끼리 접촉도 엄격하게 잡아내고 있다"고 전했다.

결국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 경기에서 중국의 실격은 판커신의 접촉 때문이며, 캐나다의 실격은 킴 부탱의 진로 방해 쪽으로 의견이 모아지고 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