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그리드

노승석의

이순신의 창(窓)
한문학 연구를 35년간 했으며 전문번역가로서 다년간 고전번역을 해왔다. 난중일기의 교감학적 검토논문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국내 최초로 난중일기를 완역했고, 2013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난중일기 등재시 자문위원을 맡았다. 현재 이순신관련 문헌발굴에 매진하고 있다.
메일
[이순신의 난중일기]인간의 운명은 피하기 어렵다난도(難逃) 해석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12  
트위터 페이스북 google 링크드인 밴드 카카오톡

   이순신이 쓴 《난중일기》에는 일기 이외에도 잡문 형태의 글들이 많이 실려 있다. 갑오년 11월 28일 이후 기록에는 몇 구절이 별도로 작성되어 있는데, 중국 명초(明初)의 소설가 나관중(羅貫中)의 《삼국지통속연의(三國志通俗演義)》에서 인용한 글들이다. 이는 필자가 밝혀내기 전까지만 해도 그 정확한 출처를 전혀 모르고 그저 이순신이 지은 것으로만 알고 있었다.

  이 중에 특히 “난도(難逃)” 두 글자는 이해하기 어려운 의문의 글자이었다. 더욱이 따로 독립된 형태로 적혀 있기 때문에 도무지 의미 파악이 되지 않았다. 그래서 필자는 2010년도 번역본(민음사)에 대충 “도망하기 어렵다”정도로 해석했다. 출전을 모르는 상황에서는 달리 해석할 방법이 없었기 때문이다. 이 이후로 많은 연구자와 독자들이 이 해석을 그대로 인용하기도 했다. 그런데 어느 날 이 두 글자의 출전을 찾게 되면서 이 해석이 잘못된 것임을 알게 되어 개정판에 정확한 출전과 새로운 해석을 싣게 되었다.

   한문으로 된 고전은 대부분 기존의 옛 문헌에서 글귀를 인용하는 경우가 매우 많다. 이순신도 예외가 아니었다. 이순신이 《삼국지》내용을 인용했다고 하면, 물론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인물을 삼국지 인물들의 아류로 만드는 것이라는 비판도 있을 수 있다. 하지만 내용상 일치되는 출전을 찾게 된 이상 사실대로 밝히는 것이 연구자의 몫인 것이다.

  여하튼 의문의 글귀에 대한 해답을 문헌고증을 통해 찾은 것만도 매우 흥미로운 일이다. 나관중의《삼국지통속연의(三國志通俗演義)》104회 내용을 보면, 난도(難逃)에 대한 용례가 보이는데, 즉 “난도정수(難逃定數)”에서 유래한 말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해석하면 “정해진 운명을 피하기 어렵다”는 뜻이다. 기존에는 도(逃)자를 “도망”으로 풀었지만, 이번에는 원전에 근거하여 “피하다”로 정확히 푼 것이다. 이를 밝히기 전까지는 독자들이 대부분 도(逃)자를 도망의 의미로 잘못 알고 있었다.

  난도정수(難逃定數)란 말의 배경은 이러하다. 중국 촉한의 정치가 제갈량이 침상에서 죽음을 앞두고 손수 유표(遺表, 임종시 임금에게 올리는 글)를 써서 한나라 후주에게 전했다. 바로 그 유표의 내용 안에 난도라는 말이 들어 있는 것이다. “삼가 생각건대 살고 죽는 것에는 상도가 있으니, 정해진 운수를 피하기 어렵습니다. 죽음이 장차 이르려고 하는데 저의 충정을 다하고자 합니다.” 적벽대전에서 유비를 도와 승리하게 하여 천하에 명성을 떨쳤던 제갈량이 임종하기 직전에 남긴 말이다.

  이순신이 난도(難逃)를 인용하여 일기에 적은 것을 보면 그 역시 전쟁 속에 처해있는 암울한 현실을 운명으로 돌리고자 한 것이 아닐까. 결국 연일 갑옷을 입은 채 설잠을 자며 하루도 편히 쉴 수 없는 전쟁 속의 번민과 고통을 회피하기 어려운 자신의 운명으로 치부하고자 한 것이다. 결국 제갈량의 임종도 이순신의 고군분투도 모두 피하기 어려운 운명이었다.

  일찍이 공자(孔子)도 위(衛)나라에서 진(晉)나라로 들어갈 때 황화에 이르러 조간자(趙簡子)가 무고한 신하들을 죽인 것을 듣고는 “아름다운 강물이 넓지만 내가 건너가지 못하니, 이것이 운명이다.”라고 탄식했다. 전쟁 중 명나라 군사와 일본군이 철수함에 따라 조명(朝明)과 일본은 강화협상을 하게 되었다. 그러나 조선은 남쪽에서 빈발하는 일본의 공격으로 국지전을 벌이지만, 갑오년 10월에 치른 영등포해전과 장문포해전에서 성과를 내지 못했다. 이순신은 전쟁이 장기화되고 왜군을 물리칠 별다른 계책을 세우지 못함을 탄식했다. 이에 인간의 노력에 한계를 느끼고 “운명을 피하기 어렵다[難逃]”라는 말로 현실을 직시 했던 것이다.

   글 : 노승석 이순신 연구가(교감완역 난중일기(여해, 2016) 저자)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
노승석의 다른기사 보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google 링크드인 밴드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노승석의 최근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수표로 72-13, 401호 (수표동, 대한전기회관)   |  대표전화 : 070-7706-9592, 02-749-3205  |  팩스 : 02) 749-320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378  |  발행.편집인 : 장영신  |  등록일 : 2007.05.28  |  발행일 : 2007.05.30  |  청소년보호책임자: 심재형
Copyright © 2011 데일리그리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rid@dailygrid.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