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1 23:33 (목)
이현주 감독, 성폭행 사건 조직적 은폐…"고소인이 먼저 키스하며 유혹했다"
이현주 감독, 성폭행 사건 조직적 은폐…"고소인이 먼저 키스하며 유혹했다"
  • 이지희 기자
  • 승인 2018.03.20 2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 연합뉴스TV

이현주 감독이 같은 여성인 동료 감독을 상대로 저지른 성폭행 사건에 대해 조직적인 은폐 시도가 있었다.

20일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동성 성폭행 사건을 처음 인지한 책임교수 A씨와 한국영화아카데미(KAFA) 원장 B씨가 피해자 보호 조치 등을 제대로 취하지 않고 사건을 조직적으로 은폐하려 한 사실이 확인됐다.

앞서 지난 2015년 이현주 감독은 고소인이 만취한 상태로 모텔에서 잠이 들자 특정 신체부위를 이용해 유사 성행위를 저지른 뒤, 준유사강간 혐의로 징역 2년, 집행유예 3년, 성폭력 교육 40시간 이수 명령의 유죄 선고를 받았다.

 

고소인은 고소 이유에 대해 "이현주 감독은 내가 자기한테 키스를 하며 유혹했다고 하더라. 그런데 동기들에게 물어보니 말이 안된다고 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최근 고소인의 폭로로 성폭행 사건이 세간에 알려지자 이현주 감독은 은퇴를 선언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