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18 19:20 (목)
KEB 하나은행 , '신혼부부 전세론' 판매 3,000 억원 돌파
KEB 하나은행 , '신혼부부 전세론' 판매 3,000 억원 돌파
  • 심재형 기자
  • 승인 2018.04.03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용적 금융을 통한 서민 주거안정 지원 방안의 일환
신혼부부 및 결혼예정자에게 최대 임차보증금의 90% 까지 지원

 
KEB 하나은행 ( 은행장 함영주 ) 은 포용적 금융을 통한 서민 주거안정 지원 방안의 일환으로 지난해 출시한 「 신혼부부 전세론 」 이 출시 5 개월여 만에 총 3,000 억원의 판매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KEB 하나은행의 「 신혼부부 전세론 」 은 만 19 세 이상이면서 결혼 후 5 년 이내인 신혼부부 또는 3 개월 내 결혼예정자를 대상으로 임차보증금의 90% 범위에서 최고한도 2 억원까지 제공하고 있는 전용 대출상품이다.

기존 은행권 전세자금대출의 한도가 임차보증금의 70~80% 임을 감안할 때 한도면에서도 유리하고 금리 또한 최저 2.75%(2018.4.3. 기준 ) 로 타 상품대비 경쟁력 있어 서민 주거안정에 기여하고 있다.

특히 , 소득 , 주택면적 등과 관련한 별도 제한이 없어 맞벌이 부부 , 면적 등의 사유로 기존 버팀목 전세자금대출 대상이 되지 못한 신혼부부들과 결혼예정자에게 새로운 대안 상품으로 자리 잡았다.

KEB 하나은행 관계자는 “ 신혼부부 전세론은 KEB 하나은행의 서민 주거안정 지원 방안의 일환으로 인생의 새 출발을 하는 신혼부부에게 보다 많은 금융혜택을 제공코자 작년 초부터 주택금융공사와 공동 기획 , 개발된 상품 ” 이라며 “ 앞으로도 휴매니티를 기반으로 은행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포용적 금융 상품을 추가로 개발 및 출시할 예정이다 ” 고 밝혔다.

KEB 하나은행은 전세자금대출 뿐만 아니라 포용적 금융 지원의 일환으로 2020 년까지 총 1.7 조원 규모의 정책서민금융을 지원키로 하는 등 금융취약계층의 자금애로 해소 및 금융부담 완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다. 앞으로 더 많은 분들이 양질의 금융서비스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금융취약계층의 부담완화를 위한 사회적 역할을 다할 예정이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