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18 19:20 (목)
KT, SDN 기술 적용해 기가인터넷 구축시간 단축
KT, SDN 기술 적용해 기가인터넷 구축시간 단축
  • 심재형 기자
  • 승인 2018.04.03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회장 황창규)는 SDN(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 Software Defined Networking) 기반으로 네트워크 장비를 원격에서 자동 제어하는 ‘인터넷 액세스망 자동화 솔루션’을 개발해 상용 적용한다고 3일 밝혔다. 이 솔루션을 사용하면 기가인터넷 구축 및 개통 소요 시간이 획기적으로 단축된다.

지금까지 기가인터넷 액세스망 구성은 다수의 인력이 수작업으로 진행하여 많은 시간이 소요되었다. 하지만 인터넷 액세스망 자동화 솔루션을 활용하면 원격에서 기가비트 이더넷 스위치(GES, Gigabit Ethernet Switch)를 자동 감지하고, 인터넷 서비스에 필요한 모든 네트워크 설정이 자동으로 완료 되므로 망 구성 시간이 단축된다.

또한, 기가인터넷 제공을 위해 기존 광 접속장치에 연결된 수백 명의 인터넷 사용자를 고성능 광 접속장치(대용량OLT: Optical Line Terminal)로 변경 수용하는 작업도 자동 적용된다. 상용화가 완료되면 기가 스위치(GES) 설치 및 가입자 수용 변경 작업 시간을 80% 이상 단축할 수 있다.

 

KT는 지난 2018년 1월부터 이 솔루션을 상용망에 시범 적용하여 안정성을 검증했으며, 앞으로 전국망에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또한 향후 ‘10기가 인터넷’ 서비스에도 적극 활용하여 연내 전국망 구축을 앞당긴다는 계획이다.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 전홍범 전무는 “인터넷 액세스망 자동화 솔루션 도입으로 기가인터넷 제공을 위한 구축 시간이 크게 단축되었다”며, “효율적인 망 구축 및 운용 관리가 가능해져 고객에게 더 높은 품질의 기가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