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4 23:46 (월)
청양군, 귀농·귀촌 사업은 ‘안정적 정착’주안점
청양군, 귀농·귀촌 사업은 ‘안정적 정착’주안점
  • 장인진 기자
  • 승인 2018.07.17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리하고 든든한 ‘3단 One-stop 귀농 안착 시스템’ 추진

[데일리그리드 충남=장인진 기자] 충남 청양군이 민선7기 귀농·귀촌 사업은 보다 용이한 안정적 정착에 주안점을 두고 '3단 One-stop 귀농 안착 시스템'으로 추진된다고 밝혔다.

군 농업기술센터는 귀농·귀촌 희망자가 각 과정별로 지역, 정보, 전문가 등을 찾아다니며 겪는 막연함과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것으로 '3단 One-stop 귀농 안착 시스템'을 개발, 귀농·귀촌 각 과정의 연결고리를 찾아 적극적인 투입을 이뤄나갈 계획이다.

먼저 유입단계에서는 박람회 참가, 외부 귀농교육이나 홍보물 배포 등의 일반적인 활동 외에 예비 귀농인 농가체험을 통한 지역탐방을 유도하며 지역 친화감을 높이는 효과를 거둔다는 방안이다.

특히 청양의 젊은 귀농인들의 온라인 활동을 적극 권장해 귀농에 대한 호감을 증가시킬 계획이다.

이미 ‘끄리세상’, ‘참동애농원’ 등 젊은 귀농 부부들이 운영하는 블로그가 온라인상에서 큰 인기를 끌며 귀농과 청양군 정책에 대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또한 심층면접을 통해 ‘귀농실천설계서’를 받아 미비점을 분석해 주고 해결하는 과정을 거쳐 유입단계서부터 든든한 기반을 구축한다는 방안이다.

이어지는 초기단계에서는 농촌형 일자리 발굴, 일자리센터 연계 등으로 이주 후 겪을 수도 있는 경제적 어려움을 지원하고, 자녀 교육 등 일상생활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애로사항도 적극 해결해주는 방안을 담고 있어 주목된다.

마지막 안정단계에서는 유통라인 형성지원, 상품화 등으로 수익확보를 지원함으로써 제2의 고향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줄 계획이다.

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매달 지속적인 통계와 현상정보에 대한 다각적인 분석을 통해 필요한 사업을 개발·적용해 나갈 계획”이라며 “귀농·귀촌과정의 애로점에 도움이 될 만한 여러 참신한 지원활동으로 청양군으로 향하는 발길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