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그리드

김인만의

부동산 길라잡이!
김인만 부동산연구소장입니다. 객관적인 부동산 정보제공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블로그 메일
[김인만칼럼] 서울집값 폭등, 누구를 위해 규제는 했나?아파트시장은 과학이 아닌 심리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16  
트위터 페이스북 google 링크드인 밴드 카카오톡

서울집값 상승이 심상찮다. 상승을 넘어 폭등의 징조까지 보이고 있다.

이미 시장의 임계치 가까이 올라 있는 상태에서 추가 폭등이 동반되면 지역과 계층간 양극화 심화, 향후 조정기에 몰아칠 후유증은 또 다시 국민들의 몫이 되기에 현재 부동산시장을 바라보는 마음은 무겁기만 하다.

서울집값을 잡기 위하여 무차별 폭탄규제를 쏟아 부은 문재인 정부는 도대체 누구를 위해 규제를 한 것일까?

 

서울집값 상승 어느 정도인가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7월30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0.16% 올라 전주 0.1%보다 상승세를 키웠고 3주 연속 상승폭이 커졌다. 서울의 최고 천장지역인 강남은 0.21%나 상승하였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개발계획 발언으로 호재를 맞은 영등포0.28%, 용산0.27%, 마포0.24% 등도 큰 폭으로 상승하였다.

이들 핵심지역만 오른 것이 아니라 비 투기지역인 은평구, 중구, 강북구, 동작구 등도 비슷한 상승을 보였다.

오히려 투기지역 11개구0.24%보다 비 투기지역 14개구 아파트값이 0.41%로 더 많이 올랐다.

객관적인 통계지표가 이러니 더 이상 무슨 말이 필요하겠냐 만은 현장도 뛰어다니는 필자가 느끼는 체감상승은 이보다 더 심각하다.

서울에서 그나마 소액으로 투자할 수 있었던 동대문 이문이나 수색, 증산, 행당, 광명 등 재개발 구역의 매물은 찾기도 어렵고 나오자 마자 바람과 함께 사라져버린다.

며칠 전 목동에서 계약금을 넣고 계약을 하러 가는 길에 계약을 못 하겠다는 매도인과 실랑이를 벌어져 곤혹스런 상황이 벌어지기도 하였다.

집값폭등시기에 벌이지는 계약해제 풍경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무엇이 문제인가

도대체 왜 서울집값은 오르는 것일까?

정부가 노력을 안 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너무 많은 노력을 했다.

작년 강력한 8.2대책을 발표하였고 조정대상지역, 투기과열지구, 투기지역 등 규제지역 지정에 대출규제로 자금 줄을 죄고 다 주택 양도세 중과와 재건축 초과이익환수 등 굵직한 수요억제규제까지 총 동원하고 있는데 서울집값은 이런 정부의 노력과 반대로 튀고 있다.

아파트시장은 과학이 아닌 심리다. 투자심리가 꺾이지 않은 상태에서 어떤 규제가 나와도 왜곡인지가 되면서 시장의 반응은 심리가 원하는 방향으로 정보굴절이 되기 때문에 대책의 효과가 바로 나오지 않는다.

강남 등 인기지역인 투기지역은 강력한 수요억제규제를 하자 집주인들은 서울 인기지역 아파트를 팔기 보다는 똘똘한 한 채를 보유하는 쪽으로 돌아서면서 매물회수를 하거나 임대사업자를 등록 또는 증여를 하는 등 오히려 공급물량은 줄어들었다.

또 서울과 수도권 비 규제지역은 풍선효과가 발생하면서 저 평가 매력, 인기지역과의 갭 메우기로 상승세를 타고 있다.

반면 지방은 다 주택이 부담스러운 투자자들의 정리 1순위가 되면서 오히려 매물이 늘어났고 매수는 줄어들었다. 부산 등 지방은 조정대상지역 해제가 검토되고 있지만 쉽게 반등하기 어려울 것이다.

아무튼 서울은 당장이야 이런 심리가 워낙 강해서 어떤 규제가 나와도 쉽게 꺾이지는 않을 것 같다.

하지만 실물경기위축과 고용 등 각종 경제지표 하락세, 규제누적과 먼저 움직였다가 먼저 꺾인 지방부동산 시장을 바라보면 서울집값 폭등 다음에 오는 하락의 고통을 잘 견딜 수 있는 리스크 관리는 반드시 한번 더 생각하면서 투자전략을 짜는 것이 좋겠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
<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김인만의 다른기사 보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google 링크드인 밴드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김인만의 최근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수표로 72-13, 401호 (수표동, 대한전기회관)   |  대표전화 : 070-7706-9592, 02-749-3205  |  팩스 : 02) 749-320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378  |  발행.편집인 : 장영신  |  등록일 : 2007.05.28  |  발행일 : 2007.05.30  |  청소년보호책임자: 심재형
Copyright © 2011 데일리그리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rid@dailygrid.net